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노영민 "한중정상회담 양국 많은사람 공감…中사드우려 이해(종합)

中진출 기업 어려움에 "복합적 요인…이마트 철수 사드와 관계없어"
"신동빈-신동주 회장 왜싸웠나. 대중국 투자 실패 주장이었지 않나"
충북도 방문한 노영민 주중대사
충북도 방문한 노영민 주중대사 (청주=연합뉴스) 변우열 기자 = 노영민 주중대사가 28일 충북도청을 방문해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노 대사는 이 자리에서 "사드로 촉발된 한중 양국의 긴장이 조만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결정적인 계기는 (한중) 정상회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17.9.28

(서울=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노영민 신임 주중 한국대사는 29일 연내 한중 정상회담 개최에 대해 "정상회담을 해야 하지 않겠느냐에 대해 양국의 많은 사람들이 인식을 같이하고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노 대사는 이날 서울의 한 식당에서 기자들과 가진 오찬간담회에서 정상회담 추진 여부를 묻자 이렇게 밝히고 "많은 분들이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해야 된다는 당위에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연내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그렇게(개최) 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은 것 같다"며 "(중국 측도) 그렇다고 봐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는 전날 충북도청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로 촉발된 한중 양국의 긴장이 조만간 해소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결정적인 계기는 (한중) 정상회담이 될 것"이라고 말한 데 이어 재차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낙관적 입장을 보인 것이다.

노 대사는 향후 남북관계 개선에 중국을 통하는 것이 대안일 수 있는데 복안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현 단계에서는 없는 것 같다"면서도 "다만 필요하다면 여러개 창구 중에 하나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은 한다"고 답했다.

그는 사드가 배치된 상황에 중국이 정상회담에 응하겠느냐는 질문에는 "전(前) 단계의 절차가 있다"며 "사드가 중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 북핵 미사일에 대응하는 자위적 차원에서 설치됐다는 것에 대한 정치적 설명과 기술적 확인"이라고 답했다.

또 "사드가 중국을 겨냥할 수 있다는 중국 우려에 대해 이해한다. (레이더가) 800~2천㎞ 가는 것인데 우려를 갖는게 당연하지 않겠나"라며 "800㎞라 해도 압록강, 두만강 건너가 탐지 가시권에 들어오고 2천㎞면 중국 전역이 다 들어온다"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중국 입장에 가까운 것이 아니냐는 물음에 그는 "주중대사는 가급적 중국에 대해 이해하려는 스탠스(입장)에 있어야 한다. 또 주미대사는 미국 입장을 이해하려는 스탠스를 세우는게 맞다고 생각한다"며 "그게 국가의 이익"이라는 소신을 보였다.

한편, 노 대사는 이날 간담회에서 중국 내 우리 기업의 경영상황 악화에는 복합적 요인이 있다며 특정 기업의 피해가 사드 보복 때문만은 아니라는 입장을 보였다.

구체적으로 그는 중국의 사드 보복으로 인한 한국 기업의 어려움에 대해 "기업이나 교민들이 어려운 것은 사실"이라면서도 "복합적 요인이 있다. (중국에) 나오는 기업이 있는가 하면 들어가려는 기업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물론 그 외부 환경을 기업들에 유리하게(만들고), 억울한 일 당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온전히 우리(정부) 몫"이라면서도 "다만 스스로 자구적 노력(하는 것)은 역시 기업의 몫이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예를 들어 이마트가 철수했는데 사드와 아무 관계가 없다. 사드 터지기 전에 이미 철수가 결정됐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롯데도, 한마디만 하면 신동빈 회장과 신동주 회장이 왜 싸웠나"면서 "대중국 투자가 실패했다는 주장이었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신동주 회장은 롯데의 대중국 투자가 실패했다는 이유를 걸어서 공격한 것 아닌가"라며 "그렇게 공격했을 때는 이유가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노 대사는 내달 10일 중국으로 떠날 예정이다. 주재국인 중국의 동의를 얻는 아그레망 절차는 내정 약 2주만인 이달 중순 끝났으며, 이는 과거 주중 한국대사와 비슷한 속도라고 소식통들은 전했다.

hapyr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9 19: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