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올림픽·부동산 호재…강원 2년 연속 지방세수 1조원 돌파

송고시간2017-10-07 08:11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올해 강원도 지방세수가 2년 연속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지방세 [연합뉴스TV 캡처]

지방세 [연합뉴스TV 캡처]

2018평창동계올림픽과 고속도로 개통 등에 따른 부동산 경기 활성화가 지방세수 확대를 견인했다는 평가이다.

도는 올해 말 도세 징수전망액을 애초 목표 9천500억원보다 840억원 증가한 1조340억원으로 잠정 집계했다.

여기에 세외수입 1천621억원을 더하면 올해 자체 지방세수는 1조1천961억원으로 늘어난다.

이는 지난해 역대 최대였던 1조1천564억원을 뛰어넘는 규모다.

제2영동고속도로 개통, 서울∼양양고속도로 완전 개통 등으로 수도권과의 접근성이 개선돼 부동산 거래 활성화로 이어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지방세수 중 5천798세대 아파트 분양에 따른 취득세가 5천525억원을 차지했다.

대형건물 매매 88건(345억원), 대규모 토지 매매 70건(140억원), 리조트 건설 등에 따른 부동산 거래 취득세는 지방세 전체의 약 50%에 이른다.

올림픽이 열리는 내년에도 원주∼강릉 복선철도 개통 등으로 투자 수요가 지속해 지방세는 1조2천559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측됐다.

아파트 신축 물량 확대와 대형건물 5건의 신축 등이 예정돼 있다.

도 관계자는 7일 "올림픽이 열리는 내년에도 원주∼강릉 복선철도 개통 등으로 투자 수요가 지속해 지방세가 1조2천559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며 "도세 1조원 시대를 유지하고자 시·군과 공조해 탈루·은닉 세원 발굴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