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신수, 9회 대타 볼넷…텍사스는 7연패

송고시간2017-09-29 12:10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텍사스 추신수 [AP=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신창용 기자 = 추신수(35·텍사스 레인저스)가 대타로 나와 볼넷을 골라냈으나 팀의 7연패를 막지 못했다.

추신수는 29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 주 알링턴의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 홈경기에서 1-4로 뒤진 9회 말 대타로 타석에 들어섰다.

추신수는 바뀐 투수 블레이크 트레이넨을 상대로 풀카운트 승부 끝에 시즌 75번째 볼넷을 골라냈다.

텍사스는 윌리 칼훈의 우전 안타로 무사 1, 2루 기회를 이어갔으나 후속 타자들이 모두 범타에 그친 바람에 한 점도 만회하지 못하고 고개를 숙였다.

포스트시즌 탈락이 이미 확정된 텍사스는 1-4로 패하며 7연패에 빠졌다.

이날 선발 명단에서 제외된 추신수는 시즌 타율 0.260(542타수 141안타)을 유지했다.

미겔 곤살레스(텍사스)와 션 마네이아(오클랜드)가 선발 맞대결을 펼친 이 날 경기에서 양 팀 선발 투수들은 4회까지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오클랜드가 5회 초 맷 채프먼의 중월 솔로 홈런으로 선취점을 뽑자 텍사스는 공수교대 후 드루 로빈슨의 좌전 적시타로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균형은 오래가지 않았다.

오클랜드는 6회 초 2사 2, 3루에서 리온 힐리의 2타점 중전 적시타로 3-1로 앞서갔다.

텍사스는 7회 말 2사 만루의 기회를 잡았으나 엘비스 안드루스가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나며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오클랜드는 9회 초 채프먼의 적시타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chang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