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與 투톱, 용산역서 귀성인사…"국민시름 덜고 평화 지킬 것"

송고시간2017-09-29 12:13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연휴를 앞둔 29일 용산역을 방문해 귀성객들에게 추석 인사를 했다.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등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용산역사 내에서 '5생 예산을 늘리겠습니다. 사람·민생·안보·미래·지방'이라고 쓰인 어깨띠를 두르고 고향으로 발걸음을 재촉하는 시민들에게 '오직 민생만 바라봅니다'라는 제목의 당 홍보물을 나눠줬다.

역사 내에서 직접고용을 요구하면서 시위 중인 KTX 승무원들과 악수하면서 "힘내세요"라고 격려하기도 했다.

與 투톱, 용산역서 귀성인사…"국민시름 덜고 평화 지킬 것" - 1

추 대표는 귀성인사 뒤 기자들과 만나 "안보위기 상황이지만 우리 국민이 생업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나라를 잘 지키겠다"면서 "한반도에 전쟁은 절대 안 되며, 평화를 지키도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어 "청년 일자리가 참으로 심각하다"면서 "국민이 시름을 덜고 더 나은 대한민국으로 동행할 수 있도록 꼼꼼히 챙기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추석을 마치면 국정감사가 시작된다"면서 "국민이 한가위를 여유롭게 보내시는 시간 동안 저희는 국정감사 준비에 임하면서 새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적폐를 청산하고 사회통합을 이루는 원년으로 삼기 위해 쉼 없이 달려나가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이날 귀성인사에는 박남춘·양향자 최고위원과 이춘석 사무총장, 박완주 수석대변인, 김정우 비서실장 등도 함께했다.

與 투톱, 용산역서 귀성인사…"국민시름 덜고 평화 지킬 것" - 2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