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박주선 "남북 핫라인 1년 7개월째 중단…우발적 충돌 우려"

송고시간2017-10-05 06:00

핫라인 중단기간 역대 3번째로 길어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기자 = 한반도 긴장 국면이 계속되면서 남북·북미간 우발적 충돌 가능성이 우려되는 가운데 남북 간 핫라인이 1년 7개월째 중단된 상태라고 국회 외교통일위 박주선(국민의당) 의원이 5일 밝혔다.

박 의원이 이날 통일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남북간 핫라인은 북한이 우리측의 개성공단 폐쇄조치에 반발해 가동을 중단한 지난해 2월 12일부터 현재까지 1년 7개월여간 중단된 상태다.

이처럼 남북간 군(軍) 통신선 및 판문점 대화 채널이 폐쇄되면서 우리측은 필요시 판문점에서 핸드마이크나 육성을 통해 북한에 메시지를 전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 핫라인은 남북적십자회담 예비회담 과정에서 합의돼 1971년 처음 설치됐으며 이번까지 포함해 6차례 중단됐다. 중단 기간으로 보면 이번이 3번째로 길다.

남북간 핫라인 부재 상태가 가장 오래됐던 것은 1980년으로, 당시 북한이 일방적으로 남북총리회담 실무접촉 중단을 발표하면서 시작된 핫라인 중단사태는 1984년까지 4년간 계속됐다.

또 이른바 도끼 만행사건 이후 북한에 대한 단절 조치로 1976년부터 3년 5개월간 남북 핫라인이 중단된 바 있다.

박 의원은 "군사적 긴장 고조로 우발적으로 물리적인 충돌이 발생할 가능성까지 나오고 있는 만큼 정부는 조속히 남북 핫라인이 가동되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주선 "남북 핫라인 1년 7개월째 중단…우발적 충돌 우려" - 1

solec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