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홍준표 "文대통령 전작권 환수, 코미디 같은 발상"(종합)

송고시간2017-09-29 12:12

기자간담회 열어 "안보현실 파악 못 한 발언"

"MB에 집요한 정치보복…욕심 과하면 화 부른다"

"文대통령, 친북이념에 경도된 말 들어서는 안돼"

[그래픽] 국방부, 전작권 환수 '3단계 로드맵' 착수
[그래픽] 국방부, 전작권 환수 '3단계 로드맵' 착수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9일 문재인 대통령의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조기환수 발언에 대해 "코미디 같은 발상"이라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추석 연휴에 앞서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세계에서 자기 스스로 나라를 지킬 수 있는 나라는 중국, 러시아, 미국뿐"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특히 "나라를 지킬 능력도 안 되는데 한미동맹을 파괴하고 전작권을 환수해서 나라를 지키겠다니 어떻게 그런 말을 함부로 하는지 모르겠다"며 "한미동맹을 해체하고 주한미군을 철수시키고 우리끼리 해보자는 것이 북한이 바라는 주장"이라고 밝혔다.

그는 "대통령 입에서 안보 현실을 파악하지 못하고 그런 이야기를 한 것은 참으로 유감"이라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또 "대통령은 친북 이념에 경도된 일방적인 말만 들어서는 안 된다. 대통령 측근의 주사파와 반미 자주파들이 국민을 더욱 불안하게 하고 국제사회의 일치된 대응을 어렵게 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의 각성과 결단을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의 '한미동맹이 깨져도 전쟁은 안 된다'는 발언,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들의 '한반도 전쟁 불가, 평화적 해결' 합의를 강한 어조로 비난했다. "도발응징을 전쟁으로 과장하고 국민에게 겁을 주어 한미동맹을 약화시키려는 전쟁 위협세력의 전형적인 모습"이라는 게 홍 대표의 주장이다.

홍 대표는 "이명박(MB) 정부 때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통일되면 우리 핵이 될 것이니 핵을 인정해달라'고 사정조로 이야기했는데 MB정부가 수용할 수 없다고 해 남북회담이 무산됐다"며 "북핵을 인정하자는 주장이나 핵 동결을 인정하자는 주장은 북한의 주장과 똑같다"고 덧붙였다.

홍준표 "文대통령 전작권 환수, 코미디 같은 발상"(종합) - 1

홍 대표는 "안보에서 국방부와 특보가 싸운다는 것은 있을 수 없다"며 "5천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책임지는 집권세력이 자기들끼리 갑론을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밝혔다.

홍 대표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제대로 지키기 위해서도 핵 대응력 보유는 필요하다"며 "핵잠수함 건조를 한다고 하면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홍 대표는 "DJ(김대중)·노무현 정부 시절에 국정원이 어떤 짓을 했는지는 왜 조사하지 않나"라며 "이제 4년 남짓 남은 정부가 자기들만 정당한 정부라며 해방 이후 모든 정권을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이어 "4년 후딱 넘어간다"며 "욕심이 과하면 화를 부른다"는 말도 했다.

그는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 "대통령을 소환하려면 직접 증거가 나와야 한다. 추측만으로 대통령을 소환할 수 없다"며 "노 전 대통령 죽음에 대한 책임이 MB에게 있다고 보고 집요하게 정치보복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홍 대표의 이날 기자간담회는 지난 27일 문 대통령과 여야 4당 대표의 '안보 만찬'에 맞서 한국당의 안보 구상을 밝히는 한편 제1야당, 보수야당으로서 존재감을 부각하기 위한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실제 홍 대표는 40분가량 진행된 간담회 대부분을 안보와 관련한 질의·응답에 할애했다.

한편 한국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최고위원들의 귀향 활동 및 홍 대표의 기자간담회를 고려해 취소했다.

홍준표 "文대통령 전작권 환수, 코미디 같은 발상"(종합) - 2

jesus7864@yna.co.kr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