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통사고 사망자 3천명대로 줄인다"…정부 합동 특별대책

송고시간2017-09-29 13:00

난폭운전 집중단속·시설 개선·대국민 캠페인 등 '총력전'

(세종=연합뉴스) 김동규 기자 = 지난해 4천300명에 가까운 교통사고 사망자를 올해 3천명대로 떨어뜨리기 위해 정부가 특별대책을 시행한다.

국토교통부는 행정안전부, 교육부, 경찰청 등 관계 부처 합동으로 이 같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4분기 교통안전 특별대책'을 마련해 시행한다고 29일 밝혔다.

우리나라 교통사고 사망자는 2013년 5천92명에서 2014년 4천762명, 2015년 4천621명, 지난해 4천292명으로 매년 감소하고 있다.

올해도 8월까지 교통사고 사망자 수는 2천538명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4.0%(105명) 감소했다.

정부는 4분기에 추석 연휴, 가을 행락철, 연말 등이 있어 교통량 증가로 인한 교통사고 요인도 많다고 보고, 각 부처가 할 수 있는 대책을 모두 집중하기로 했다.

경부고속도 6중 연쇄 추돌 사고
경부고속도 6중 연쇄 추돌 사고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번 특별대책은 단속과 예방 활동, 교육과 홍보에 방점이 찍혔다.

당장 이번 추석 연휴 기간부터 관계기관 합동 교통 관련 특별단속을 시작한다.

난폭운전, 보복운전, 음주운전 등 행위를 집중 단속하고, 버스전용차로 위반, 갓길통행 등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얌체운전도 꼼꼼히 단속한다.

이를 위해 암행 순찰차, 경찰 헬기, 드론 등 정부·지자체·공기업 등이 보유한 자원을 동원한다.

보행자 사고 예방을 위한 횡단보도, 이면도로 법규 위반 단속도 강화한다.

교통사고에 특히 취약한 어린이·노인을 위한 안전교육도 시행한다.

농촌 마을, 어린이집, 유치원 등에 교통안전교육지도사가 찾아가 맞춤형으로 교통안전교육을 하고, 자전거를 많이 이용하는 초·중·고교생을 위한 안전교육 프로그램도 만든다.

졸음운전으로 인한 대형사고를 막기 위해 버스 등 사업용 차량에 대한 안전 조치도 계획대로 진행한다.

국토부는 올해 안에 수도권 운행 광역버스에 전방충돌경고기능(FCWS)을 포함한 차로이탈경고장치(LDWS) 장착을 마치기로 하고 현재 장착 작업을 벌이고 있다.

아울러 교통사고가 잦은 도로 170곳과 위험도로 129곳 등 취약 구간에 대한 시설개선을 연내 완료하고, 보행자 사고가 잦은 부산·울산·대구·세종 등 일부 구역의 제한속도를 시속 30㎞로 낮추는 시범사업도 펴기로 했다.

국도변 마을주민 보호를 위한 '빌리지 존' 운영, 취약 도로에 대한 무단횡단 방지펜스 설치, 횡단보도 조명 시설개선 등도 진행한다.

다가오는 겨울철 빙판 사고 예방을 위해 제설용품·장비 확보도 미리 완료한다.

무엇보다 국민 스스로 교통사고에 대해 높은 경각심을 갖도록 언론 등 다양한 매체와 수단을 이용한 교통안전 캠페인도 편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국민 생명을 보호하는 것은 정부의 최우선 가치이자 의무"라며 "4분기 특별대책을 통해 안전한 교통환경을 조성하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d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