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왜 학대했어요" 아버지 살해 미수 20대에 징역 3년6월

송고시간2017-09-29 11:19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제주지법 형사2부(제갈창 부장판사)는 존속살해미수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24)씨에게 징역 3년 6월을 선고했다고 29일 밝혔다.

제주지방법원
제주지방법원

(제주=연합뉴스) 박지호 기자 = 17일 제주시 이도2동 제주지방법원의 모습. 2017.2.17
jihopark@yna.co.kr

유년 시절 아버지로부터 학대받아 현재까지 정신적 고통을 겪고 있다고 생각한 A씨는 올해 2월 27일 오후 10시 20분께 아버지 B(49)씨의 집에 찾아가 "왜 내가 어릴 때 나를 때리고, 죽이려고 했냐"며 가지고 간 공구로 B씨의 머리를 수차례 내리쳐 살해하려 했으나 B씨의 방어로 전치 2주의 상처를 입히는 데 그쳤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범행 당시 지속적 우울장애 등의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상태에서 술에 취해 심신이 미약한 상태였다"고 주장하며 선처를 호소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행 당시 및 전후 사정에 대해 자세히 기억하고, 그 내용이 피해자 진술과 배치되지 않는다"며 A씨의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제작 이태호] 일러스트


jiho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