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통일부 "특수활동비는 댓글 사건과 관련 없어"

송고시간2017-09-29 11:48

"북한 핵보유국으로 인정 안해…평화의 길로 나오길 기대"

통일부 "특수활동비는 댓글 사건과 관련 없어" - 1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통일부는 29일 댓글조작 사건에 연루된 탈북자단체에 특수활동비가 흘러들어 간 것 아니냐는 일각의 의혹을 부인했다.

이유진 통일부 부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통일부 특수활동비가 일부 탈북자단체의 댓글 사건에 지원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온다'는 질문에 "특수활동비는 저희 자체적으로 소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댓글(사건)과는 관련이 없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특수활동비의 구체적 사용 내역을 공개해달라는 요청에 대해선 "국회 정보위에 보고를 드리고 국회 정보위로부터 감사를 받고 있는 부분이기 때문에 공개된 자리에서 말씀드리기는 조금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검찰이 국가정보원 댓글조작 사건에 일부 탈북자단체 회원들이 참여한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으며, 통일부 특수활동비가 여기에 쓰였을 수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한편 이 부대변인은 북한의 핵보유국 인정 여부와 관련, "우리 정부는 북한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면서 "북한이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발전을 위해서 하루빨리 핵, 미사일 도발을 자제하고 핵무기를 포기하고 평화 발전의 길로 나올 것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transi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