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몰카 범죄 안 돼요"…'빨간원 프로젝트' 동참 잇따라

송고시간2017-10-03 08:05

시아준수 홍보대사 역할…연예인 인증샷도 이어져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카메라를 이용한 성범죄를 예방하자는 취지로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이 시작한 '빨간원 프로젝트'에 시민들의 동참이 잇따르고 있다.

경기남부경찰, 몰카 예방 '빨간원 스티커' 배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기남부경찰, 몰카 예방 '빨간원 스티커' 배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수 시아준수를 비롯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홍보단 소속 연예인들의 소개를 받은 유명인들도 SNS에 '인증샷'을 올리면서 프로젝트 홍보에 힘을 보태고 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지난달 15일 광운대 공공소통연구소(LOUD)와 함께 빨간원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는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한 불법 촬영 및 촬영물의 확산을 막기 위해 카메라 렌즈 둘레에 금지·경고·주의 등의 의미가 있는 빨간색 원형 스티커를 부착하는 것이다.

경찰은 스티커 6만 장을 제작해 4만 장은 관내 경찰서 및 지구대·파출소에서, 2만 장은 지방청에서 각각 시민들에게 배부하고 있다.

일선 경찰서에서는 프로젝트 참여를 원하는 시민 누구에게나 스티커를 나눠주고 있으며, 지방청에서는 단체의 신청을 받아 우편으로 전달하고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지방청에 준비해 놓은 2만 장 중 1만5천 장이 벌써 소진됐다.

빨간원 스티커를 부착한 시민들은 SNS에 "나는 보지 않겠습니다", "나는 감시하겠습니다"라는 메시지를 적어 게시물을 올리면서 공유하고 있다.

배우 설경구 인증샷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
배우 설경구 인증샷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

경기남부경찰 홍보단 소속인 시아준수, '더블에스 301'의 김형준, '초신성'의 김광수는 연예인 인맥을 통해 홍보에 나섰다.

이에 따라 배우 설경구·박성웅·류준열·유지태·문소리·라미란·이청아·송새벽, 가수 거미·슈·조권, 개그맨 정찬우, 뮤지컬 한지상·정선아, 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진종오(사격)·양학선(체조), 전 축구 국가대표 이천수·최진철 등이 참여했다.

이 외에 국회의원 표창원(더불어민주당)·이우현(자유한국당), 남경필 경기도지사, 이재명 성남시장 등도 프로젝트에 동참했다.

경찰 관계자는 "준비해 둔 빨간원 스티커가 동날 정도여서 추가 인쇄할 예정"이라며 "최근 간담회를 한 한국사이버성폭력 대응센터를 비롯한 기관이나 단체의 참여도 점차 확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간담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
한국사이버성폭력대응센터 간담회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제공 = 연합뉴스]

ky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