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 23개 시·군 호찌민-경주엑스포에서 문화 '경연'

송고시간2017-10-09 07:31

신라고취대 [경주엑스포 제공=연합뉴스]

신라고취대 [경주엑스포 제공=연합뉴스]

(경주=연합뉴스) 임상현 기자 = 오는 11월 열리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에 경북 23개 시·군마다 전통과 특색을 내세운 공연을 선보인다.

엑스포를 공동주최하는 경주시는 11월 12일을 경주시 날로 정하고 저녁 7시부터 호찌민 시청 앞 응우옌 후에 거리에서 특별 공연을 펼친다.

신라 시대 군악대인 고취대 퍼레이드를 시작으로 신라복 패션쇼, 국악·관현악 공연, 판굿 등을 한다.

안동시는 11월 13일 응우옌 후에 거리에서 안동 탈을 주제로 한 창작공연 '탈 퍼포먼스 하이 마스크'를 공연한다. 입춤, 소고춤, 부채춤 등 전통무용과 연희단 '참 넋'의 풍물, 굿, 사물놀이, 퓨전국악 등 전통과 현대가 어우러진 다채로운 공연을 벌인다.

안동 부채춤 [경주엑스포 제공=연합뉴스]

안동 부채춤 [경주엑스포 제공=연합뉴스]

9·23 공원 특설무대에는 하회별신굿탈놀이(안동시)와 빗내농악(김천시), 마당놀이 '덴동어미'(영주시)를 비롯해 경북환경연수원 에코그린 합창단과 경북도립국악단의 '화랑의 사랑 이야기'가 오른다.

경주 신라천년예술단 국악관현악, 포항 국악협회 타악기공연, 고령군립가야금연주단 공연, 구미발갱이들소리보존회 모내기 퍼포먼스, 봉화보부상보존연구회 보부상 퍼포먼스, 영양군 원놀음보존회의 원놀음 공연 등이 이어진다.

9·23 공원 인근 문화 바자르에서는 경북 시·군 관광 자원과 특산물을 홍보하는 문화체험 존도 운영한다.

호찌민-경주엑스포는 11월 11일부터 12월 3일까지 '문화교류를 통한 아시아 공동번영'을 주제로 베트남 호찌민 시청 앞 응우옌 후에 거리, 9·23 공원, 통일궁, 오페라하우스 등에서 열린다.

구미 발갱이들소리 공연 [경주엑스포 제공=연합뉴스]

구미 발갱이들소리 공연 [경주엑스포 제공=연합뉴스]

shl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