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천 강화산단 내 공동물류센터 건립 무산…수요 없어

송고시간2017-10-03 08:00

강화산단
강화산단

[연합뉴스 자료 사진]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인천 강화일반산업단지에 조성될 계획이었던 공동물류센터 건립이 무산됐다.

3일 인천시와 강화군에 따르면 시는 최근 강화산단 내 물류시설용지 3천305㎡를 산업시설용지로 변경하고 공동물류센터는 짓지 않기로 했다.

원래 산단 입주 기업들의 물류를 지원할 용도였던 이 부지는 다른 입주 희망 업체에 분양하기로 했다.

이 물류센터는 애초 강화산단 내 공동물류시스템을 운영해 입주기업들의 물류비와 에너지를 절감하고자 추진됐다.

강화군은 2015년 국토교통부의 공동물류 공공지원사업에 이 물류센터 건립 사업을 신청, 최종 선정된 뒤 건립을 추진해왔다.

총 사업비 31억원을 들여 하루 2천 팔레트(PLT)의 물류를 처리하는 센터를 건립하는 내용이다.

강화군은 국비 5천300만원을 지원받아 사업 타당성 분석 용역까지 마쳤지만, 뒤늦게 수요가 부족하다는 이유로 센터를 짓지 않기로 했다.

대다수 업체는 자체 물류 시설을 갖추고 있거나 다른 물류 업체와 용역 계약을 맺고 있다는 이유 등으로 센터 건립을 원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시 관계자는 "입주 계약사들을 상대로 수요를 조사한 결과 센터 건립을 원하는 업체가 거의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며 "산업시설용지로 토지이용계획을 변경해 일반 업체에 분양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화산단은 현재 63개 업체가 입주계약(분양률 93.8%)을 맺고 이 중 13개사가 공장을 가동 중이다. 115필지 중 106필지가 분양됐으며 건축 허가를 받은 업체는 19곳이다

인천시는 이들 입주기업을 돕는 실무지원단을 꾸리고 공장 설립, 생산, 경영, 인재 알선 등 지원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시는 2019년 기준으로 강화산단에 70개 업체가 입주하게 되면 1천200억원에 달하는 지역경제 파급효과를 낼 것으로 예상했다.

cham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