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강릉 또래 집단폭행 10대 6명 재판 넘겨져…2명은 구속 상태

송고시간2017-09-29 10:36

강릉 폭행 가해자들이 주고받은 채팅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릉 폭행 가해자들이 주고받은 채팅 [연합뉴스 자료 사진]

(강릉=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강원 강릉에서 또래를 무차별 폭행한 10대 6명이 재판에 넘겨졌다.

춘천지검 강릉지청은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감금과 공동상해 혐의 A(17)와 B(17)양 등 2명을 구속기소 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폭행에 가담한 나머지 4명도 같은 혐의를 적용해 불구속 기소했다.

A양 등은 지난 7월 17일 오전 1시께 강릉 경포 해변에서 C(17)양을 주먹과 발로 무차별 폭행한 데 이어 오전 5시께 가해자 중 한 명의 자취방으로 끌고 가 수차례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B양은 5∼7시간가량 장시간에 걸친 폭행으로 얼굴과 입술이 퉁퉁 붓는 등 만신창이가 됐다.

밤새 폭행에 시달린 B양은 이튿날인 18일에도 양양 남애 해수욕장까지 끌려갔다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지기도 했다.

피해자 C양의 언니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동생의 폭행 피해 호소 글을 올리면서 알려진 이 사건은 부산 여중생 폭행사건과 함께 전 국민의 공분을 샀다.

이후 가해자들은 "어차피 다 흘러가. 나중에 다 묻혀", "팔로우 늘려서 페북 스타 돼야지", "이것도 추억임"이라는 내용의 글을 채팅으로 주고받는 등 반성의 기미는커녕 죄의식이 결여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춘천지검 강릉지청
춘천지검 강릉지청

[연합뉴스TV 제공]

j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