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길따라 멋따라] 파주 벽초지문화 수목원엔 가을이 왔을까

동양식 정원과 서양식 정원 '아름다움' 한눈에
1천400여 종의 식물, 축구장 2배 넓이의 잔디 광장

(파주=연합뉴스) 노승혁 기자 = 상쾌한 아침, 따가우면서도 싫지 않은 햇볕과 산들거리는 바람, 코발트색 하늘빛이 더 높아 보이는 청명한 날씨.

무덥고 치열한 여름 더위를 뒤로하고 오는 가을 빛깔에 가슴이 설렌다.

추색을 마음에 아름답게 물들이고 싶지만 바쁜 일상에 쫓기다 보면, 단풍 나들이는 그저 남의 이야기일 뿐이다.

그렇다고 방에 틀어박혀 있기엔 가을 날씨는 너무 황홀하다.

차를 몰고 멀리 떠나지 않아도, 경기도 파주시 광탄면의 벽초지 문화수목원은 한나절의 시간만 내도 자연을 벗 삼아 쉴 수 있는 충분한 휴식처다.

동양식 정원과 서양식 정원의 아름다움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꾸며진 이국적 분위기의 아담한 정원이다.

국내 대부분의 수목원이 산을 끼고 있지만 벽초지 문화수목원은 들판에 위치해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산책을 즐길 수 있다.

벽초지의 풍경은 열두 폭 병풍처럼 아름답고, 나무 밑 벤치에 앉아 일상에서 벗어나 자유로운, 그야말로 맨몸으로 가을을 만날 수 있는 곳이다.

벽초지 문화수목원은 자동차를 타고 자유로를 달리다 문발인터체인지를 나와 광탄 방면으로 30분 정도 더 달리면 '푸른 풀과 연못이 함께 어우러진 터(碧草池)'란 뜻의 벽초지 문화수목원에 다다른다.

벼루의 원료가 되는 흑오석으로 지어져 고궁의 돌담을 연상시키는 매표소 입구는 여느 수목원과는 느낌이 다르다.

2005년 9월 문을 연 이래 100여 종의 교목과 200여 종의 관목, 70여 종의 수생식물 등 1천400여 종의 식물이 생장하고 있다.

사계절 내내 아름다운 풍경을 선사한다. 빠르게 걸으면 1시간이 채 안 되는 사이에 모두 둘러볼 수 있는 규모의 작은 정원이지만, 찬찬히 돌아보려면 2시간으로도 부족하다.

매표소를 통과하면 '빛솔원'과 '퀸스 가든', 현대적 감각의 건물 'BCJ Place'가 관람객을 맞는다.

BCJ Place [파주시 제공=연합뉴스]
BCJ Place [파주시 제공=연합뉴스]

빛솔원은 이름처럼 소나무가 있는 공간이고, 서양식 정원 형태로 꾸며놓은 퀸스 가든에서는 인도차이나 원산의 한해살이풀인 토레니아, 꽃봉오리가 돌고래와 비슷한 델피니움 등 형형색색의 화초가 화려함을 뽐낸다.

노랑꽃, 파랑꽃, 자주꽃이 가득 핀 꽃밭 가운데 있다 보면 유럽의 어느 정원에 와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

'BCJ Place'에는 아트 갤러리와 함께 카페 그린비, 레스토랑 나무 등이 들어서 있다. 수목원 상설 홍보관인 아트 갤러리에는 수목원의 사계를 담은 사진 작품을 전시해 놓아 관람객의 눈길을 끈다.

퀸스 가든을 둘러보고 상쾌한 숲의 향기를 맡으며 오솔길을 걷다 보면 잎과 꽃에 무늬가 있는 식물이 모여 있는 '무늬원'에 다다른다.

오두막에서 새소리를 벗하며 잠시 휴식을 취한 뒤 흙길을 따라가면 두 그루인지 한 그루인지 구별이 안 되는 모과나무가 눈길을 끈다.

뿌리가 다른 두 그루의 나무가 서로 가지가 엉겨 붙으면서 마치 한 그루처럼 자란 연리지인데, 서로 떼려야 뗄 수 없는 운명적인 사랑을 의미하는 '사랑의 나무'로 알려지면서 연인들의 발길이 끊이질 않고 있다.

연리지 나무에 대한 하트 모양 안내판을 지나면 곧바로 수목원 한가운데를 차지하는 호수 '벽초지'가 나타난다.

벽초지 [파주시 제공=연합뉴스]
벽초지 [파주시 제공=연합뉴스]

수면에서 반짝이는 가을 햇살에 눈이 부실 지경이다. 호숫가에 가지를 늘어뜨린 수양버들, 부채붓꽃과 미나리아재비, 동의나물 등 다양한 수생식물이 심겨 있는 벽초지는 아이들의 자연 교육장으로 손색이 없다.

호수 한가운데 둥그렇게 몰려 있는 연꽃 군락지인 '연화원'과 나무 데크로 호수를 가로질러 연화원에 이르도록 만든 '수련길', 풍경 감상을 겸해 쉬었다 갈 수 있는 정자 '파련정'과 호수 사이로 통나무를 엮어 만든 다리 '무심교(無心橋)' 등이 어우러져 한 폭의 동양화를 연상시킨다.

벽초지 옆으로는 단풍 터널 길과 주목 터널 길, 버드나무 길이 조성돼 있는데 잘 가꾼 아치형 나무 터널인 주목 터널 길은 연인들이 좋아하는 길로 꼽힌다.

주목 터널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주목 터널길 [연합뉴스 자료사진]

단풍나무 터널 길은 가을 정취를 느끼기에 제격이다. 1년 중 가을에 가장 아름다운 자연의 색깔을 자랑하는데, 단풍나무 길에 '터널'이란 이름이 붙은 것은 아름드리 단풍나무들이 길 양편에서 팔을 뻗어 하늘을 가리고 있기 때문이다.

벽초지 문화수목원 곳곳에는 오솔길과 사색하기 좋은 벤치, 이색적인 스톤 아치인 '천국의 문'과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축구장 2배 넓이의 잔디 광장 등 발걸음이 쉽사리 떨어지지 않는 쉼터가 조성돼 있다.

벽초지 문화수목원 [파주시 제공=연합뉴스]
벽초지 문화수목원 [파주시 제공=연합뉴스]

◇ 찾아가는 길

▲ 자가용 이용 시

자유로(통일동산 방향) → 문발 IC(광탄·금촌) → 광탄삼거리(시장) → 벽초지수목원, 광탄삼거리(좌회전) → 방축삼거리(우회전) → 방축사거리 지나서 우측에 위치.

구파발(통일로) → 삼송리검문소 → 통일로 대자삼거리 → 39번 도로(의정부 방향) → 고양동삼거리(광탄, 서울시립묘지 방향) → 보광사 → 창만사거리(양주 방향) → 벽초지

▲ 대중교통 이용 시

지하철 3호선 구파발역 → 버스(31, 33, 703번) → 광탄시장 → 마을버스 100-71, 100-15, 15번 환승 또는 택시 이용 → 벽초지

◇ 주변의 가볼 만한 곳

오두산 통일전망대와 임진각 관광지, 자운서원, 화석정, 반구정, 헤이리마을 등이 오가는 길에 가볍게 둘러볼 만하다.

ns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07: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