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BNK금융 인사·조직개편 단행…경영정상화 잰걸음

송고시간2017-09-29 08:44

(부산=연합뉴스) 박창수 기자 = BNK금융지주[138930]가 회장 취임 하루 만에 주요 보직 인사와 조직 개편을 단행하며 경영정상화 작업에 들어갔다.

BNK금융은 김지완 회장의 경영철학과 전략에 맞춰 조직을 개편하고 일부 경영진을 선임하는 인사를 단행했다고 29일 밝혔다.

BNK금융그룹[연합뉴스 자료사진]
BNK금융그룹[연합뉴스 자료사진]

주요 업무 분야를 계열사 구분 없이 지주사가 통합 관리하는 매트릭스를 도입하고 디지털 분야를 강화하는 게 이번 조치의 핵심이다.

먼저 디지털총괄본부와 실버금융을 포함한 자산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그룹 WM총괄본부를 신설했다.

성장잠재력이 높은 아시아 지역 중심의 해외 진출을 전담할 그룹 글로벌사업총괄본부를 새로 만들고 기업금융 강화를 위해 IB사업지원본부를 그룹 CIB총괄본부로 바꿨다.

전략재무본부, 경영지원본부, 리스크관리본부, IT본부를 그룹 전략재무총괄본부, 그룹경영지원총괄본부, 그룹리스크총괄본부, 그룹 IT총괄본부로 바꾸고 지주사의 콘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했다.

그룹 시너지사업을 총괄할 시너지추진부와 글로벌, 디지털, WM사업부문의 실행력을 높이기 위한 글로벌사업지원부, 디지털사업지원부, WM사업지원부도 신설했다.

디지털금융 경쟁력 강화를 위해 IBM코리아 금융산업 부문 전무를 지낸 한정욱 씨를 부산은행 미래채널본부장으로 영입했다.

김 회장은 "그룹 미래 성장동력 확보와 선진화된 경영시스템 구축에 초점을 맞췄다"고 설명하고 "앞으로 능력 있는 내부 임직원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필요하다면 전문 역량과 업계 경험을 갖춘 전문가를 영입해 BNK금융그룹의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영봉 지주 부사장과 홍성표 부산은행 부행장보, 김일수 BNK캐피탈 대표는 사임했다.

pc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