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웨스트햄과 충돌' 토트넘, 3천만원 벌금 징계

송고시간2017-09-29 07:51

토트넘과 웨스트햄이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토트넘과 웨스트햄이 몸싸움을 벌이는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태종 기자 =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이 2만 파운드(3천만원) 벌금의 징계를 받게 됐다.

잉글랜드축구협회(FA)는 경기 중 충돌 사건이 발생한 토트넘과 웨스트햄에 대해 3천만원 벌금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양 팀은 지난 23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웨스트햄 홈 경기에서 충돌했다.

토트넘이 3-2로 앞선 종료 직전 경기 양상이 과열된 상황에서 웨스트햄 공격수 앤디 캐럴이 거칠게 반칙을 하면서 양 팀 선수들이 몸싸움을 벌였다.

이에 FA는 양 팀 모두 질서를 유지하지 않았다며 각각 징계를 결정했다.

taejong75@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