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멕시코 강진 사망자 344명으로 늘어…복구비용 2조3천억 추산

송고시간2017-09-29 06:33

건물 붕괴 현장을 수색하는 구조대 [EPA=연합뉴스]

건물 붕괴 현장을 수색하는 구조대 [EPA=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국기헌 특파원 = 지난 19일(현지시간) 발생한 규모 7.1의 강진으로 인한 사망자가 344명으로 늘었다고 멕시코 시민보호청이 28일(현지시간) 밝혔다.

인구가 밀집한 데다 노후한 건물이 많아 피해가 컸던 수도 멕시코시티에서는 205명이 숨졌다.

루이스 펠리페 푸엔테 시민보호청장은 트위터를 통해 멕시코시티의 건물 붕괴 현장에서 시신이 추가로 수습됐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멕시코시티에서는 붕괴한 건물 잔해 정리 작업이 대부분 완료되는 등 점차 일상으로 돌아가는 분위기다.

그러나 일부 학교는 건물 안전 진단 등을 이유로 수업이 재개되지 않고 있다.

멕시코 정부는 지난 7일과 19일 연이어 발생한 강진의 피해 복구비용이 20억 달러(약 2조2960억 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했다.

penpia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