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개인최고점 이준형, 네벨혼 쇼트 4위 '평창이 보인다'

송고시간2017-09-29 06:05

쇼트에서 74.37점으로 ISU 공인 개인 최고점 경신

피겨 남자싱글의 이준형.[연합뉴스 자료사진]

피겨 남자싱글의 이준형.[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 한국 피겨 남자 싱글 '맏형' 이준형(단국대)이 2017 국제빙상경기연맹(ISU) 네벨혼 트로피 쇼트프로그램에서 자신의 개인 최고점을 경신하며 '평창행 티켓' 확보에 한 걸음 다가섰다.

이준형은 29일(한국시간) 독일 오버스트도르프에서 열린 대회 남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에서 기술점수(TES) 40.01점에 예술점수(PCS) 34.36점을 합쳐 74.37점을 따내 26명의 출전 선수 가운데 4위를 차지했다.

이날 이준형의 점수는 지난해 3월 세계선수권대회에서 작성한 자신의 ISU 공인 쇼트프로그램 최고점(70.05점)을 4.32점이나 끌어올린 신기록이다.

평창올림픽 남자 싱글 출전권은 총 30장이다. 올해 4월 끝난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4장이 배분됐고, 이번 네벨혼 트로피를 통해 평창올림픽 출전권이 없는 나라 선수들을 대상으로 나머지 상위 6명에게 출전권을 나눠준다.

이번 대회에는 이미 출전권을 확보한 미국의 알렉산더 존슨(82.55점)이 참가해 2위를 차지해 올림픽 출전권의 마지노선은 7위로 형성됐다.

이준형은 출전권이 없는 나라 선수 가운데 벨기에의 요리크 헨드릭크스(85.15점)와 스웨덴의 알렉산더 마요로프(77.01점)에 이어 3번째 순위에 올랐고, 8위를 차지한 마이클 크리스티안 마르티네스(필리핀·67.50점)와도 6.87점이나 높아 평창행 티켓 확보에 파란불이 들어왔다.

이에 따라 이준형은 30일 예정된 프리스케이팅에서 큰 실수만 하지 않는다면 평창행 티켓을 손에 쥘 가능성이 커졌다.

한국은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때 이규현이 마지막으로 출전한 이후 동계올림픽 무대에 서지 못했다.

이준형이 평창행 티켓을 확보하면 한국 남자 싱글은 무려 16년 만에 올림픽 무대에 복귀하게 된다.

첫 점프 과제인 트리플 악셀에서 착지가 살짝 흔들리며 수행점수(GOE)를 1점 깎인 채 경기에 나선 이준형은 두 번째 점프인 트리플 루프에서 GOE를 0.7점 챙겼고, 이어진 플라잉 카멜스핀을 레벨4로 처리하며 순항했다.

마지막 점프 과제인 트리플 플립-트리플 토루프 콤비네이션 점프에서도 1점의 GOE를 챙긴 이준형은 체인지 풋 싯스핀과 체인지 풋 콤비네이션 스핀을 모두 레벨4로 연기하고 스텝시퀀스에서 레벨3을 받으면서 개인 최고점 연기를 마무리했다.

horn9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