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유엔총장 "로힝야 사태 '인도주의 악몽'…군사작전 중단해야"

방글라데시에 설치된 로힝야족 난민캠프
[AP=연합뉴스]
방글라데시에 설치된 로힝야족 난민캠프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28일(현지시간) 미얀마 내 이슬람계 소수민족인 로힝야족 사태와 관련해 이들에 대한 군사작전 중단을 미얀마 정부에 촉구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이날 로힝야족 사태를 다룬 유엔 안보리 회의에 참석해 "로힝야족 사태가 급속한 난민 위기와 인도주의, 인권 측면에서 악몽으로 빠져들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구테흐스 사무총장은 "여성과 어린이, 노인 등 탈출한 난민들로부터 끔찍한 얘기를 듣고 있다"면서 "이런 증언은 무차별 총격과 민간인에 대한 지뢰 사용, 성적 폭력을 비롯한 심각한 인권 유린과 과도한 폭력을 말해주고 있다"고 비판하고 "인도주의적 위기는 범죄와 인신매매의 온상이 된다"고 우려했다.

그는 미얀마 당국이 지난 5일부터 로힝야족에 대한 작전을 중단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약탈과 위협은 물론 로힝야족 마을이 불타고 있다는 보도를 지적하면서 로힝야족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을 허용하고 방글라데시로 탈출한 난민의 무사귀환 보장을 촉구했다.

한편 유엔은 미얀마 정부군의 대대적인 로힝야족 소탕작전이 시작된 지난달 25일 이후 미얀마를 탈출해 방글라데시로 들어온 로힝야족 난민이 50만 명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유엔사무총장,미얀마 정부에 로힝야족 소탕 군사작전 중단 촉구 (PG)
유엔사무총장,미얀마 정부에 로힝야족 소탕 군사작전 중단 촉구 (PG)[제작 조혜인] 합성사진, 사진출처 AP


lkw77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9 0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