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지역별 인기 관광지는…"서울 경복궁, 제주 성산일출봉"

송고시간2017-10-03 11:00

한국문화관광연구원 통계…"부산, 누리마루 APEC하우스"

(서울=연합뉴스) 이도연 기자 = 지난해 서울에서 방문객 수가 가장 많았던 관광지는 경복궁이었고 제주도에서는 성산일출봉이었다.

부산에서는 누리마루 APEC 하우스가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였다.

3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의 관광지식정보시스템 주요 관광지점 입장객통계에 따르면 경복궁은 지난해 총 602만118명의 입장객을 기록해 서울에서 가장 인기 있었던 관광지였다.

경복궁[연합뉴스 자료사진]
경복궁[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 2위는 같은 기간 총 339만6천259명이 방문한 국립중앙박물관, 3위는 182만36명이 방문한 창덕궁, 4위는 154만6천126명이 찾은 덕수궁, 5위는 128만2천840명이 방문한 남산골한옥마을이었다.

서울의 인기 관광지에는 고궁 등 문화유적지가 많았다.

부산에서는 193만7천831명이 방문한 누리마루 APEC하우스가 입장객 순위 1위, 감천문화마을이 184만1천323명으로 2위를 차지했다.

부산 3위는 한국마사회 렛츠런파크(102만9천611명), 4위는 태종대(94만9천135명), 5위는 국립부산과학관(93만6천583명) 등으로 조사됐다.

부산은 서울에 비해 다양한 관광지가 인기를 얻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제주도에서는 자연 관광지가 인기가 많았다.

제주도 1위는 총 316만9천813명이 방문한 성산일출봉이었고 그 뒤를 천지연폭포(198만9천344명), 중문대포해안 주상절리대(170만8천300명), 한화 아쿠아플라넷 제주(141만6천815명), 정방폭포(106만9천271명)가 이었다.

성산일출봉[연합뉴스 자료사진]
성산일출봉[연합뉴스 자료사진]

인천광역시의 인기 관광지는 1위 인천어린이과학관(54만6천756명), 2위 북도면(50만4천507명), 연안부두 유람선(43만1천85명), 월미도 유람선(42만9천285명), 무의도(37만5천715명) 등으로 주로 섬이나 바다와 관련된 곳이었다.

대전광역시의 인기 관광지 1위는 총 130만8천539명이 방문한 국립중앙과학관이었고 대구광역시에서 가장 인기가 많았던 관광지는 184만4천215명이 방문한 대구수목원이었다.

광주광역시에서는 무등산 국립공원(71만6천118명)이, 울산광역시에서는 울산대공원(64만8천295명)이 가장 인기 있는 관광지였다.

경기도에서는 에버랜드(696만5천311명), 강원도에서는 남이섬유원지(327만9천929명), 충청북도에서는 도담삼봉(306만9천339명), 충청남도에서는 독립기념관(151만9천931명)의 입장객이 가장 많았다.

전라북도에서는 선운산 도립공원(169만4천326명)이, 전라남도에서는 순천만국가정원·순천만습지(543만2천81명), 경상북도에서는 강구항(298만9천554명), 경상남도에서는 통도사(301만608명)가 가장 인기있는 관광지였다.

dy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