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체중·분만예정일까지…"7년간 1억3천만건 개인정보 유출"

송고시간2017-10-02 08:00

민주당 백재현 의원, 행안부 '개인정보 유출' 자료 분석

주민번호·전화번호·종교·이메일 등 정보 고스란히 새어나가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2011년부터 최근 7년간 총 1억3천만여건에 이르는 개인정보 유출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출된 개인정보에는 이름과 주민번호, 휴대전화 번호는 물론 분만예정일과 체중 등 내밀한 사생활까지 포함돼 있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백재현 의원은 2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개인정보 유출 피해현황 및 조치 결과' 자료를 분석해 이같이 밝혔다.

백 의원에 따르면 2011∼2017년 8월까지 7년간 개인정보 유출 사고는 총 73회, 유출 건수는 1억3천178만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유출 내용을 보면 이름·주민등록번호·휴대전화 번호·이메일·포털 사이트 아이디와 함께 학력, 암호화된 아이핀 번호, 종교, 신장, 체중, 분만예정일 등 사생활이 고스란히 새어나갔다.

유출 사고 원인으로는 해킹, 내부직원 유출, 위탁업체 직원의 정보 매매, 단순 실수 등이 꼽혔다.

유출 사고의 소관 부처별로 보면 행정자치부가 61회로 전체 73회 중 83.5%를 차지했다. 이외 방통위 6회, 금감원 5회, 경찰청 1회 등이었다.

백 의원은 "개인정보보호법의 소관 부처인 행자부에서 개인정보 유출에 대한 관리·감독이 제대로 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백 의원은 "현행법은 1만명 이상의 개인정보가 유출되면 신고하도록 하는데, 이를 5천명으로 내리게 되면 5년간 5억건 이상의 개인정보가 유출됐을 것으로 추정한다"며 "개인정보 관리에 대한 정부의 더 강력한 감독과 제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개인정보 유출 [연합뉴스 자료사진]

개인정보 유출 [연합뉴스 자료사진]


wis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