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獨 올림픽연맹 "평창올림픽 안전문제 주시…팀 안전 중요"

"구체적 논의는 이른 상황"…연맹 대표단 한국 방문해 점검키로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올림픽체육연맹(DOSB)이 한반도 긴장고조 상황으로 인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의 안전 문제를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28일(현지시간) dpa 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알폰스 회어만 DOSB 회장은 기자회견에서 "독일 팀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면서 "구체적인 조치를 논의하기엔 이른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는 "연맹은 향후 정치적인 상황을 주시할 것"이라며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도 이 문제를 놓고 접촉을 계속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평창올림픽 선수촌 전경 [평창조직위 제공=연합뉴스]
평창올림픽 선수촌 전경 [평창조직위 제공=연합뉴스]

또한, "위험한 상황에 처하지 않도록 동계스포츠 협회들과 함께 향후 행보에 대해 책임감을 가지고 검토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독일 선수단 단장을 맡기로 한 디르크 쉼멜페니히 스포츠육성협회 이사장 등 연맹 대표단은 이와 관련해 며칠 내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앞서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 26일 "프랑스에 이어 오스트리아, 독일도 선수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있어 세 나라에 직접 찾아가서 설명했다고 밝혔다.

최근 프랑스와 오스트리아가 안전 문제를 이유로 평창올림픽 참석 여부를 검토한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으나, 파비앙 페논 주한 프랑스대사는 25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프랑스의 참가를 확인했다.

lkb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22: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