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연탄 가루 날리는 안심연료단지 신도시 개발 출발부터 삐걱

송고시간2017-10-09 09:00

철거 앞두고 연탄 공장 등과 보상협의 못 끝내…이전 터 찾기 난항

2021년까지 36만㎡ 터 주거·상업지역으로 개발…"차질 없도록 노력"

안심 뉴타운 조감도
안심 뉴타운 조감도

[대구시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구=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시멘트·연탄 가루 등이 날려 주민 피해가 끊이지 않던 대구시 동구 '안심연료단지'를 거주·녹지 공간이 어우러진 복합 신도시로 바꾸려는 뉴타운 사업이 첫 삽을 뜨기도 전에 삐걱거리고 있다.

시는 이달 말부터 시설 철거에 나설 계획이지만 사업구역 면적 상당 부분을 차지하는 연탄 공장 등과 아직 이전 보상협의를 끝내지 못해 갈등을 빚고 있다.

9일 대구시 등에 따르면 2021년까지 5천78억원을 들여 각산·율암동 등에 걸쳐있는 연료단지 일대 36만2천267㎡를 주거·상업지역으로 개발한다.

주거용지는 전체 면적 42.5%인 15만3천994㎡, 상업용지는 20.3%인 7만3천368㎡다. 나머지 공간은 율하천을 이용한 수변공간, 근린공원, 주차장 등으로 개발한다.

사업이 끝나면 이곳은 2천7가구에 5천960명이 사는 미니 신도시로 탈바꿈한다.

사업 시행자인 대구도시공사는 2016년 5월 사업구역 안 토지·지장물 조사를 마친 뒤 9월부터 감정평가·보상협의에 착수했다.

최근까지 보상 협의를 마친 곳은 68% 정도다. 나머지 30%가량은 연탄·아스콘 생산업체 3곳, 개인 소유 토지, 국·공유지 등이다. 이 가운데 업체 3곳은 시가 직접 이전 장소를 마련해 달라고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아스콘 업체는 연료단지 인근 안심공업단지로 이전하려고 했지만 지난 8월 동구청이 환경오염을 우려해 불허했다.

아스콘 제조과정에서 악취와 대기오염 물질이 발생해 주민 건강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안심공업단지 인근 주민도 똑같은 이유로 이전을 반대하고 있다. 해당 업체는 구청 결정에 불복하고 법원에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상황이 이렇자 대구시 토지수용위원회는 보상협의가 되지 않은 토지를 수용하기 위해 단계적 절차를 밟고 있다.

그러나 시가 연탄 공장 등을 강제 수용하더라도 업체 3곳이 이전을 끝까지 반대하면 시설 철거를 강행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이에 따라 시는 사업 추진이 지연하는 것을 막기 위해 이달 말부터 보상협의를 끝낸 시설을 우선 철거하고 나머지 업체 등과는 협의를 계속 진행할 방침이다.

대구시 관계자는 "우리가 직접 나서 업체 3곳이 이전할 곳을 확보하는 것은 곤란하다"며 "사업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안심연료단지 주변지역 주민건강영향조사 주민설명회
안심연료단지 주변지역 주민건강영향조사 주민설명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심연료단지는 연탄 공급 등을 위해 1971년 조성했다. 지역에 흩어져 있던 연탄 공장 20여 곳을 6곳으로 통폐합해 이곳에 옮겼으나 폐업·업종전환 등 이유로 현재 3곳만 남아있다.

하지만 주변에 부도심 형성으로 비산먼지 발생에 따른 건강권 침해 등 문제가 불거졌다. 이 때문에 주민은 지난 20여년 동안 단지 안 사업자와 갈등을 빚었다.

환경부 산하 국립환경과학원이 2013∼2014년 연료단지 주변 1㎞ 반경에 20년 이상 거주한 주민 3천여 명을 상대로 건강영향조사를 벌인 결과 229명이 진폐증을 앓거나 만성폐쇄성폐질환 의심 증세를 보였다.

석탄 분진이 주요 원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2015년 영남대 의료원에서 229명 등에게 추가 정밀검진을 해 167명을 환경피해 건강관리 대상자로 확정했다.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