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구·안동 두 곳에 대외통상교류관…경북도 제대로 활용할까

송고시간2017-10-07 09:10

안동 교류관 북부권 시·군에 개방…대구는 일부 역사관으로 활용

새로 지은 경북도 대외통상교류관

새로 지은 경북도 대외통상교류관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가 대구 옛 청사 자리에 대외통상교류관을 그대로 둔 채 안동 도청 옆에 새로운 대외통상교류관을 건립하자 2곳을 제대로 활용할지 우려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7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청을 대구에서 안동으로 옮기고 청사 옆에 대외통상교류관 건립에 들어가 조만간 준공할 예정이다.

터 5천㎡에 71억원을 들여 지하 1층에 지상 1층 한옥양식으로 지었고 대형 회의실과 게스트룸, 접견실, 관리실이 있다.

도는 안동 통상교류관을 일자리 창출, 국내외 투자유치, 해외자매결연, 국제통상 등을 위한 공간으로 활용하고 국내외 손님이 묵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도의회, 북부권 등 시·군에 개방해 협력 행사장으로 쓰도록 할 방침이다.

그러나 문제는 대구 옛 청사 자리에도 7천900㎡에 2층 건물로 도청 이전 때까지 도지사 관사 겸용으로 사용한 교류관이 있다는 점이다.

도는 안동 교류관 준공을 앞두자 대구 교류관 가운데 1층은 대구 청사 모형, 관찰사·도지사 등과 관련한 자료, 지방행정 변천 과정 등을 전시하는 '경북도청 역사관'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2층은 외국 기업 바이어가 미팅하고 숙박할 수 있는 중소기업 지원 비즈니스센터로 운영할 방침이다.

또 10억원을 들여 창고를 철거하고 2개 층을 증축해 대구지사 사무실과 회의실을 갖추기로 했다.

하지만 경북도청 역사관에 얼마나 많은 사람이 관심을 가질지 의문을 제기하는 이들이 적지 않다.

중소기업 비즈니스센터 기능 역시 안동 교류관이 더욱 효과적이고 증축하는 회의실로도 충분하다는 의견이 많다.

경북도 관계자는 "대구 교류관은 36년간 도지사 집무와 주거공간으로 사용해 역사성과 상징성이 있어 건물 원형을 보존하기로 했다"며 "안동은 공항, KTX 역사가 없어 수도권에서 오는데 힘든 점이 있어 대구에도 비즈니스 기능을 갖춘 공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