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윤종필 "10월 식중독 발생 증가율 높아…기후변화 등 영향"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야외활동이 많은 10월 식중독 발생 증가율이 높게 나타나 추석을 앞두고 식품 안전에 유의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3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인 자유한국당 윤종필 의원에 따르면 2014∼2016년 연평균 식중독 발생은 359건, 감염 인원은 6천869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에는 총 399건(7천162명)이 발생해 2015년 330건(5천981명) 대비 20.9% 증가했다.

지난 3년간 식중독 발생 현황을 계절별로 살펴보면 여름(6∼8월)이 328건(9천305명)이 가장 많았고 가을(9∼11월) 286건(3천382명), 봄(3∼5월) 268건(5천874명), 겨울(12∼2월) 249건(3천97명) 순으로 뒤를 이었다.

가을철의 경우 2014년 83건(860명)에서 2016년 117건(1천602명)으로 41.0% 뛰어 증가 폭이 가장 컸다.

그 가운데서도 10월 중 식중독 발생 빈도가 2014년 24건(257명)에서 지난해 41건(731명)으로 70.8% 뛰어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이 기간 감염자 수는 약 3배로 늘었다.

3년간 식중독 발생 사례를 섭취 음식물별로 살펴보면 수산물 등 어패류가 98건(970명)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고, 육류 48건(3천296명) 김밥·비빔밥 등 복합조리식 43건(907명) 순으로 나타났다.

어패류 식중독 감염은 주로 횟집·일식집 등 식당에서 이뤄졌지만, 육류는 단체급식이 이뤄지는 학교에서 식중독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아 1건당 감염자 수에 차이를 보였다고 윤종필 의원은 설명했다.

윤 의원은 "기후변화 등으로 신·변종균이 출현하면서 식중독 발생 가능성도 커졌고, 특히 가을에 감염이 늘어나고 있다"며 "예방을 위해 정부뿐 아니라 모든 국민이 경각심을 가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30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