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적, 사할린 한인 2∼3세 모국 방문 및 가족상봉 지원

추석을 모국에서, 사할린 2~3세 방문단 입국
추석을 모국에서, 사할린 2~3세 방문단 입국(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러시아 사할린주에 거주하고 있는 사할린 한인 2~3세 1차 방문단 40여명이 국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고령 사할린 한인 1세 귀국자들과 추석명절을 보내기 위해 대한적십자사 초청으로 2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사할린 한인 1세 귀국자들과 한인 2~3세의 이산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사할린 2~3세 모국방문’ 사업을 실시한다. 올해 11월까지 8차례에 걸쳐 한인 2~3세 264명이 모국을 방문한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지성림 기자 = 대한적십자사(한적)는 국내에 영주 귀국한 사할린 한인 1세와 사할린에 남아있는 한인 2∼3세의 가족상봉을 처음으로 지원한다고 28일 밝혔다.

한적은 이날 "고령 사할린 한인 1세와 한인 2∼3세의 이산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올해 최초로 '사할린 2∼3세 모국방문' 사업을 진행한다"며 "이 사업으로 사할린 한인 2∼3세 264명이 8차례에 걸쳐 한국을 찾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모국방문 행사 참가자들은 안산고향마을과 인천 논현동 임대아파트의 친지 집에 7박 8일 일정으로 머물며 한국의 전통문화를 체험하고 출국한다.

추석 앞두고 사할린 2~3세 방문단 입국
추석 앞두고 사할린 2~3세 방문단 입국(영종도=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러시아 사할린주에 거주하고 있는 사할린 한인 2~3세 1차 방문단 40여명이 국내에서 생활하고 있는 고령 사할린 한인 1세 귀국자들과 추석명절을 보내기 위해 대한적십자사 초청으로 28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 적십자기를 흔들며 기념촬영하고 있다. 대한적십자사는 사할린 한인 1세 귀국자들과 한인 2~3세의 이산가족 문제 해소를 위해 올해 처음으로 ‘사할린 2~3세 모국방문’ 사업을 실시한다. 올해 11월까지 8차례에 걸쳐 한인 2~3세 264명이 모국을 방문한다. toadboy@yna.co.kr

이번 사업에 따른 1차 방문단 40명이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충청북도 청원군 출신으로 1943년 사할린으로 강제 징용됐다가 지난 2004년 영주 귀국한 한인 1세 김모(94) 씨는 "작년에 담낭 질환으로 수술하고 병원에 있을 때 가족을 보고 1년이 넘도록 만나지 못해 많이 외롭고 힘들었는데 추석에 딸과 만나볼 수 있는 행사를 마련해줘서 너무 감사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한적은 일제 강점기 사할린으로 강제 이주했다가 광복 후에도 조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사할린 한인 1세(1945년 8월 15일 이전 사할린 출생 또는 거주자)와 2세 배우자 및 장애자녀의 영주 귀국을 지원하고 있다.

yooni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8: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