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KTX 승무원들 11년 만에 파업할 듯…협상 결렬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 29∼30일 이틀간 파업 선언

(대전=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KTX 승무원들이 포함된 코레일 자회사 코레일관광개발 소속 노조원들이 임단협 결렬을 이유로 29∼30일 이틀간 한시적 파업을 벌일 전망이다.

지난 26일 파업 돌입 기자 회견하는 노조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6일 파업 돌입 기자 회견하는 노조원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KTX 승무원들이 파업하게 되면 2006년 이후 11년 만이다.

28일 코레일관광개발과 철도노조에 따르면 노사 양측은 이날 오후까지 협상을 벌였지만, 합의안을 마련하지 못한 채 결렬됐다.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는 최근 사측과의 교섭에서 기획재정부 예산지침 기준 5% 임금 인상, 승무원이 지사장의 평가에 따라 차등해서 월급을 받는 능력가감급제 폐지, 사무관리직과 임금 차별 철폐, 판매승무원 실질적 고용 보장, 직장 내 성희롱 근절 등을 요구했다.

하지만 코레일관광개발은 코레일의 승무원 용역 업무를 주로 수행하는 자회사로 원청업체인 코레일이 올해 위탁인건비를 1.2% 인상해 임금 인상은 불가능하며, 나머지 요구도 수용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따라 조합원들은 쟁의행위 찬반투표를 거쳐 29∼30일 이틀간 파업을 하기로 했다.

철도노조 코레일관광개발지부에는 KTX·새마을호와 일부 관광 열차 승무원, 열차 내 판매승무원 등 400여명이 가입해 있으며, 검표와 열차운행 안내, 식·음료 판매 등의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들 조합원이 파업해도 열차운행에는 지장이 없다.

코레일관광개발은 하지만 사상 최장기 추석 연휴를 앞둔 만큼 본사 스태프와 승무원 출신 팀장 등 대체인력 80여명과 비조합원 150여명 등 모두 230여명을 투입해 승객 불편이 없도록 할 방침이다.

코레일관광개발 관계자는 "노조가 파업을 예고한 29일 새벽 4시부터 대체인력을 투입해 귀성객들의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ye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7: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