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성태 "포털사, 불합리한 광고구간 설정으로 낙전수입"

송고시간2017-09-28 17:38

김성태 "포털사, 불합리한 광고구간 설정으로 낙전수입" - 1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은 28일 국내 포털사들이 온라인 광고료의 구간을 지나치게 넓게 설정해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인 김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네이버와 카카오 등 거대 포털사의 온라인 광고 과금 구간이 조회 수 10만 건 단위로 넓게 설정돼 있어, 조회 수가 1건만 더 늘어도 광고비가 160만 원 증가하는 경우까지 생긴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이 예로 언급한 네이버의 경우 현재 11만401건∼13만5천 건 조회 수 구간에 적용되는 광고비 단가는 1천90만 원이다.

그러나 이 구간의 상단에서 조회 수가 1건만 더 늘어나는 그다음 구간(13만5천1건∼16만3천600건)에 적용되는 광고비 단가는 1천250만 원으로 크게 증가한다.

김 의원은 "거대 포털사가 브랜드검색 광고 단가를 조회 수 구간별로 불합리하게 설정한 나머지, 구간별로 통상 100만 원에서 최대 160만 원까지 과도한 차등을 둬 소상공인들이 피해를 보고 있다"고 비판했다.

또 "과거에 휴대전화 요금 체계와 관련해 이 같은 '낙전수입' 논란이 일었을 때 이동통신 3사는 10초 단위의 요금부과 구간을 1초당 과금 체계로 개선한 사례가 있다"며 포털사의 온라인 광고비 과금 체계도 개선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