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백호 "이승엽 선배처럼 존경받고 싶어…타자에 더 욕심"

'한국의 오타니' 강백호, 계약금 4억5천만원에 kt와 계약
"내년 목표는 신인왕…헥터·이대호와 대결하고 싶다"
2018시즌 kt 신인선수 김민, 강백호, 최건(왼쪽부터).
2018시즌 kt 신인선수 김민, 강백호, 최건(왼쪽부터).

(수원=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이승엽 선배처럼 항상 꾸준하고 남들에게 존경받는 선수가 되고 싶어요."

이제 막 프로 문턱에 들어선 강백호(18·서울고)는 28일 수원 케이티 위즈 파크에서 열린 kt wiz 입단 기자회견에서 은퇴를 앞둔 '국민 타자' 이승엽(41·삼성 라이온즈)의 이름을 꺼냈다.

실제로 만난 적은 없지만, 이승엽처럼 오랜 시간 팬들에게 사랑받으며 그라운드를 누비고 싶다는 마음에서다.

투수와 타자 모두에서 빼어난 재능을 뽐낸 강백호는 2018 KBO리그 신인드래프트에서 전체 1번으로 kt 지명을 받았다.

계약금 4억5천만원에 사인하고 진짜 'kt 선수'가 된 강백호는 "드래프트에서 전체 1번 지명을 받아서 kt에 오는 게 목표였는데 기쁘다. 이렇게 야구장 나와서 유니폼을 입고 인터뷰를 하니 프로 선수가 됐다는 게 실감 난다"고 말했다.

매년 '신인 전체 1번' 선수는 1명씩 꼭 나오지만, 강백호만큼 주목받는 건 오랜만이다.

타석에서는 쉴 새 없이 장타를 터트리고, 투수로는 시속 150㎞를 던지는 강백호를 두고 자연스럽게 '한국의 오타니'라는 별명도 붙었다.

이러한 관심에 강백호는 "처음에는 부담이 많았다. 부담 갖고 운동하면 플레이가 안 나와서 신경 안 쓰려고 한다"고 말했다.

kt 구단에서는 강백호의 의사를 존중해 일단 투수와 타자 모두 기회를 줄 예정이다.

강백호는 "지금까지는 타자에 더 관심이 많다"며 "포지션은 타자에 집중하려면 외야수가 편할 것 같다. (야수로 주 포지션인) 포수는 크게 욕심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타자로는 헥터 노에시(KIA 타이거즈) 선수와 상대해보고 싶다. 시즌 초 연승할 때 보니 볼이 너무 좋아서다. 대표팀에서 미국 선수와 상대하니 수준이 달랐다. 헥터는 얼마나 되나 궁금하다. 투수로는 이대호 선배님과 해보고 싶다. 한국과 미국, 일본 모두 4번 친 '조선의 4번 타자' 아닌가"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끝으로 강백호는 "데뷔하면 1군에서만 뛰는 게 목표다. 많이 관심 가져주시는데, 데뷔 첫 타석이 기대된다. 신인왕이 목표"라고 힘줘 말했다.

4b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7:0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