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신한금융 퓨처스랩 데모 데이…40개 기업에 63억 투자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신한금융그룹은 28일 신한은행, 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신한생명, 신한데이터시스템 등 전 그룹사가 참여한 핀테크 협업 프로그램 신한 퓨처스랩 데모 데이 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신한 퓨처스랩은 잠재력 있는 핀테크 기업을 발굴해 육성하고 지원하는 핀테크 협업 프로그램이다.

2015년 5월에 출범해 이번 3기 17개 기업까지 총 40개 기업과 협업을 진행해 왔으며, 총 63억원을 직접 투자했다.

이번 신한 퓨처스랩 3기에는 기존 금융 관련 핀테크 업체 외에도 생활영역 콘텐츠·서비스 기업이 포함됐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환영사에서 "신한 퓨처스랩은 기업과 사회, 고객이 함께 성장하는 상생의 플랫폼"이라며 "신한 퓨처스랩이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는 일본 미즈호 그룹 관계자, 국내외 벤처투자자와 핀테크 업계 관계자 등 약 400여명이 참석했다. 신한 퓨처스랩은 육성 영역을 확대해 연내 4기 모집을 시작할 예정이다.

(왼쪽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위성호 신한은행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한 퓨처스랩 3기 참여 기업인 인포소닉의 조훈택 대표(오른쪽)에게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제공=연합뉴스]
(왼쪽부터)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과 위성호 신한은행장,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이 신한 퓨처스랩 3기 참여 기업인 인포소닉의 조훈택 대표(오른쪽)에게 제품 설명을 듣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제공=연합뉴스]

laecor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6: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