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7번째 국립묘지 신암선열공원…국내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

애국지사 52명 잠들어…국립묘지 지정으로 독립운동가 특화묘역 기대

(대구=연합뉴스) 한무선 기자 = 28일 국회 본회의에서 관련 법률안 통과로 7번째 국립묘지가 되는 대구 신암선열공원은 52명이 안장된 국내 최대 독립유공자 집단묘역이다.

신암선열공원
신암선열공원[정종섭·정태옥 의원 제공]

애초 남구 대명동 시립공동묘지 일대에 산재해 있던 애국지사 묘를 1955년 지금 위치인 동구 신암동으로 이전했다.

1957년 경북도지사가 선열묘지 사용 허가를 했고 1974년 관리권이 경북도에서 대구시로 넘어갔다.

시는 1986년 묘역 성역화를 위해 신암선열공원 조성에 나서 이듬해 준공했다.

전체 3만7천800여㎡ 터에 묘역을 조성했고 위패를 모신 단충사, 관리실 등 3개 건물이 있다.

건국훈장 독립장(1명), 애국장(12명), 애족장(33명), 대통령표창(2명)을 수여한 독립유공자와 서훈 미취득자 4명까지 독립유공자 52명이 이곳에 묻혀 있다.

이들은 3ㆍ1만세 운동, 광복군·의병 활동, 일본·만주를 포함한 국내외 항일운동 등에 참여했다.

대구시 복지정책관리실이 신암선열공원에 상근 직원 3명을 두고 해마다 1억원 정도 예산을 들여 관리하고 있다.

지방자치단체가 지정한 현충시설이어서 국립묘지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적용을 받지 않았다.

이 때문에 국비를 지원해 신암선열공원을 체계 있게 관리·운영할 필요성이 있다는 주장이 꾸준히 나왔다.

지방자치단체 현충시설을 국립묘지로 승격한 사례가 없어 관련 법률 개정안 국회 통과가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으나 마침내 7번째 국립묘지로 지정하게 됐다.

자유한국당 정종섭 의원(대구 동구갑)과 정태옥 의원(대구 북구갑)을 중심으로 대구·경북 여야 국회의원 25명 전원이 개정 법률안 발의해 참여하는 등 국회의원과 지자체가 힘을 모은 결과다고 한다.

국립묘지가 되면 독립유공자만을 안장하는 특화한 국립묘역이 될 뿐 아니라, 유골을 찾을 수 없는 독립운동가 위패와 영정도 봉안할 수 있다.

대구시 관계자는 "국립묘지 지정으로 신암선열공원이 위상이 한층 높아지고 앞으로는 묘지를 안정적으로 관리해나갈 수 있을 것이다"며 "독립유공자 유족에게도 합리적인 예우를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시는 신암선열공원을 전체적으로 개보수하기로 하고 지난해 9월 특별교부세 15억원을 배정받아 조만간 잔디를 바꿔 심는 등 정비할 예정이다.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6: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