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식약처장, 생리대 관련 질문에 답변 '버벅'…이총리 호통

현안조정회의서 '역학조사 계획' 명쾌히 대답 못 해
이총리 지시로 공무원 대상 '정책설명' 교육과정 신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발언하는 이낙연 총리(세종=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이낙연 총리가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관련 발언을 하고 있다. 2017.9.28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성혜미 신재우 기자 = 류영진 식품의약품안전처장이 '살충제 계란' 파동에 이어 '생리대 안정성' 논란과 관련해서도 이낙연 국무총리의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해 또다시 호된 '질책'을 받았다.

28일 복수의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제14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류 식약처장이 생리대 안전성 조사 결과와 대책을 보고하자 이 총리가 꼬치꼬치 질문을 던졌다.

류 처장은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0종의 인체 위해성을 평가한 결과 최대 검출량을 기준으로 해도 인체에 유해한 영향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간략히 보고했다.

이 총리는 "10종을 제외한 나머지 VOCs 검사는 어떻게 하느냐", "VOCs가 아닌 다른 화학물질은 어떻게 하느냐", "역학조사는 어떻게 하느냐"며 연달아 질문을 했다.

류 처장이 역학조사와 관련해 "역학조사는 관계기관이 협조해서 해야 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하자 이 총리는 "아직도 협조가 안 됐다는 말인가. 생리대 사태가 8월에 생겼는데 두 달 동안 국민이 불안해하지 않았나. 여성들이 당장 어떻게 하란 말이냐"고 '호통'을 쳤다.

류 처장의 미진한 답변에 총리가 격노하면서 회의장이 얼어붙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참석하는 류영진 식약처장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참석하는 류영진 식약처장(세종=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류영진 식품의약품 안전처장이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국무조정실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2017.9.28
leesh@yna.co.kr

이 총리는 앞서 지난달 17일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 류 처장에게 살충제 계란 파동과 관련해 질문했고, 류 처장이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하자 "이런 질문은 국민이 할 수도 있고 브리핑에서 나올 수도 있는데 제대로 답변 못 할 거면 브리핑을 하지 말라"고 질책했다.

류 처장은 이후 국회에 출석해 총리의 질책에 대해 "총리께서 짜증을 냈다"고 언급했다가 여야 의원들로부터 비판을 받기도 했다.

이 총리는 평소 각료 및 고위 공직자들의 현안 숙지와 대국민 설명 의무를 강조해 왔다.

일례로 지난달 24일 차관급 공직자들에게 임명장을 수여하면서 살충제 계란 파동을 예로 들면서 "공직자는 국방·근로·교육·납세라는 4대 의무 외에 '설명의 의무'라는 것이 있다. 그걸 충실히 못 하면 의무를 다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리는 특히 임명장 수여 당시 오동호 국가인재원장에게 "'국민 앞에 나설 때는 어떻게 말해야 하는가' 하는 것을 공무원교육 커리큘럼에 추가했으면 좋겠다"고 지시하기도 했다. 국가인재원은 이달 중앙부처 4급 이상 공무원을 대상으로 '정책설명·소통' 교육과정을 신설했다.

이 총리는 이날 현안조정회의 서두에서도 "식약처는 사실에 부합하는 가장 과학적인 설명을 소비자들이 가장 알기 쉽고 믿을 만하게 해야 한다. 두 가지 요구에 부응하는 그런 설명을 여성들께 해드렸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이어 식약처뿐만 아니라 모든 부처가 정확성과 알기 쉬움이라는 두 가지 요소를 다 충족시켜서 설명하는 것을 생활화하라고 주문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6:3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