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독일 현대미술 교류전 '아이러니&아이디얼리즘'

경기도미술관서 28일 개막…참여작가 8명·출품작 50여점

(안산=연합뉴스) 류수현 기자 = 한국과 독일 공립미술관 간 현대미술 국제교류전 '아이러니&아이디얼리즘' 전시가 28일 경기도미술관에서 막이 올랐다.

아이러니&아이디얼리즘 전시 포스터. [경기도미술관 제공 = 연합뉴스]
아이러니&아이디얼리즘 전시 포스터. [경기도미술관 제공 = 연합뉴스]

이날부터 12월 3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한국 작가 4명과 독일 작가 4명 등 총 8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일상생활에서 마주하는 아이러니나 충돌과 대비를 시각화한 설치, 조각, 회화 등 작품 50여점을 출품했다.

서울과 베를린에서 활동 중인 남화연 작가는 꿀벌이 꽃을 탐하는 이미지와 오늘날 주식시장에서 오가는 목소리를 병치한 영상을 통해 자연과 인간, 사회에 내재한 욕망을 들여다본 비디오 작품 '욕망의 식물학'을 선보인다.

안지산 작가는 '떨어져 사라지다'라는 주제로 상실과 불안, 슬픔의 감정을 회화로 시각화한 회화 작품 '잔잔한 물결에서의 삶' 등을 내놓았다.

독일 작가 만프레드 퍼니스는 건축에 사용되는 합판과 콘크리트, 벽돌 등 재료를 재조합하는 과정을 통해 재료가 가진 본래 기능을 상실하고 새로 만들어진 관계에 대해 주목할 수 있도록 한 설치미술품 '진행Ⅲ'을, 독일 이주작가 윤종숙은 한국의 수묵화와 독일 추상표현주의를 동시에 연상시키는 듯한 캔버스 유채화 '산맥' 등을 준비했다.

개막식에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윤종숙 작가. [경기도미술관 제공 = 연합뉴스]
개막식에 작품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윤종숙 작가. [경기도미술관 제공 = 연합뉴스]

이날 전시에 큐레이터로 참여한 독일 미술기관 쿤스트할레 뒤셀도르프의 디렉터 그레고 얀센은 "이번 미술 교류를 통해 관람객 유치뿐만 아니라 양국의 미술기관이 서로 배우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이번 전시는 독일 공립미술관 쿤스트할레 뮌스터에서 2018년 5월부터 9월까지 한차례 더 열린다.

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6: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