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한미군 기지 이전 공사 주겠다' 32억 뇌물받은 前미군 체포

(서울=연합뉴스) 강건택 기자 = 한국 기업에 주한미군 기지 이전 공사 일부를 넘겨주는 대가로 거액의 뇌물을 챙긴 미국인이 하와이에서 붙잡혔다.

AP 통신은 27일(현지시간) 하와이 펄시티에 거주하는 두에인 니시에(58)가 뇌물, 음모, 금융사기, 돈세탁, 위증 등의 혐의로 체포돼 연방 구치소에 구금 중이라고 현지 매체인 호놀룰루 스타애드버타이저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니시에는 미 육군 공병단 계약 담당 장교로 복무하던 당시 한국에 근거를 둔 다국적 회사에 총 4억 달러(약 4천600억 원) 이상의 건설사업 2건을 몰아주는 대가로 280만 달러(약 32억 원)의 뇌물을 요구해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그가 특정 기업에 몰아준 건설공사는 큰 규모의 미군기지 이전 사업 중 일부라고 AP는 전했다. 보도로 미뤄볼 때 이는 평택 미군기지 이전에 관련된 공사로 추정된다.

AP는 한국 국적의 이모 씨도 같은 혐의로 기소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새로 단장한 평택 미군기지 자료사진
새로 단장한 평택 미군기지 자료사진[평택=연합뉴스]

firstcir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6: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