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평창조직위, 한반도 안보 위협에 사이버 테러 방지 '총력'

조직위, 정부기관·민간 보안업체와 손잡고 '해킹 대비'
군·경찰도 테러·치안 대비 체제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와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실험으로 한반도의 긴장감이 고조되면서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위원장 이희범)가 사이버 테러 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조직위 관계자는 28일 "대회 개막이 다가오면서 사이버 테러에 대비하는 차원에서 외부에서 조직위 인터넷망으로 침투할 수 없도록 보안을 강화했다"라며 "사이버 보안에 많은 투자와 준비를 하고 있어서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확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네트워크 보안, 소프트웨어 보안, 단말기 보안 등 분야별로 강도 높은 사이버 보안 대책을 마련해 외부의 사이버 테러를 막기 위한 다중 방어체계를 수립했다"라고 설명했다.

네트워크 보안 강화 차원에서 조직위는 인터넷망과 내부통신(인트라넷)망 분리작업을 마쳤고, 소프트웨어 보안을 위해서는 개발단계부터 시큐어 코딩을 적용했다.

여기에 단말기 보안을 위해서는 APT(특정 대상을 다양한 해킹기법으로 지속 공격하는 방식) 공격과 악성 코드 차단 솔루션을 적용해 지난해 연말부터 24시간 보안관제 체제에 들어갔다는 게 조직위의 설명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사이버 테러 방어 차원에서 정부기관은 물론 데이터 관리 등 분야별로 10여 개가 넘는 민간 전문 업체와 손을 잡고 긴밀한 공조체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안전한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
안전한 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해(강릉=연합뉴스) 유형재 기자 = 22일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과 피겨 경기장인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동계올림픽 안전개최를 위한 관계기관 합동 대테러 훈련'에서 군과 경찰이 테러범 진압을 위한 훈련을 하고 있다. 2017.8.22
yoo21@yna.co.kr

한편, 조직위의 사이버 공격 대비뿐만 아니라 경찰과 군도 대회 기간 테러 방지와 치안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다.

경찰청은 지난 1월 평창동계올림픽 기획단을 설치하고 강원지방경찰청과 예하 경찰서에도 기획부서를 편성해 대회 안전 준비에 착수했다.

지난해 2월부터 올해 4월까지 평창올림픽을 앞두고 국내에서 열린 종목별 테스트이벤트에 연인원 1만2천190명의 경찰 병력을 투입해 경비 노하우 쌓기에 주력했다.

또 대회 기간에는 최정예 대테러 인력과 장비를 배치하고, 드론(무인항공기)을 이용한 테러 시도 방어 차원에서 전파 차단장비도 도입하고, 주요시설에 차량 테러 차단장비도 설치하기로 했다.

국방부 역시 평창동계올림픽 지원 활동에 5천여 명의 병력을 투입할 예정이다.

국방부에 따르면 군은 10월부터 동계올림픽 지원을 위한 태스크포스(TF)를 출범해 대테러 작전, 제설, 교통 관리, 의료 지원 등의 분야에서 활동할 계획이다.

5천여 명의 병력 가운데 800여 명은 대테러 작전 임무에 투입돼 만일의 상황에 대비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