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전주탄소산단 재도전끝에 예타 통과…전주시 사업지구 인가 추진

산단규모·투자비 줄여 예타평가서 기준치보다 높은 0.582 얻어

(전주=연합뉴스) 임청 기자 = 전주시의 탄소산업단지 개발사업이 가시화하고 있다.

전주시가 재도전한 탄소산단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서 사업 추진이 본궤도에 오를 것으로 보인다.

전주시는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전주 탄소소재 국가산단을 상대로 한 예비타당성조사 종합평가(AHP)에서 종합점수를 통과 기준치(0.5)보다 높은 0.582로 최종 평가했다"고 28일 밝혔다.

전주 탄소산단 부지 위치[전주시청 제공]
전주 탄소산단 부지 위치[전주시청 제공]

이는 탄소소재 국가산단 사업의 추진 목적이 타당하고 사업의 경제성이 높다는 것을 인정한 것으로 사업 추진이 확정됐음을 의미한다고 시는 설명했다.

이번 종합평가에서는 경제성(B/C)과 정책성, 수익성 등 크게 세 가지가 대상이었다.

경제성을 따지는 B/C(비용편익) 분석이 기준치(1.0)를 훨씬 넘는 1.55로 평가돼 예타 통과에 결정적인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주시와 사업 시행자인 LH는 탄소산단 사업이 예타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 말까지 국토교통부로부터 사업지구지정 실시계획 인가를 받을 계획이다.

이후 2019년부터 용지매입을 거쳐 조성공사를 본격화한다.

탄소산단 포럼에서 발언하는 김승수 전주시장
탄소산단 포럼에서 발언하는 김승수 전주시장

앞서 전주시는 LH와 함께 지난해 제출한 1차 타당성 조사가 부정적으로 나오자 올해 1월 산단 규모와 투자비용 등을 크게 줄여 재신청을 했었다.

새롭게 조정된 사업은 전주시 덕진구 동산동과 고랑동 일원에 2018∼2022년 1천680억원을 들여 63만8천㎡ 규모의 탄소산업 집적화 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미 134개 기업이 입주의향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시는 탄소소재 국가산단이 조성되면 탄소 연구기관과 기업들이 집적화되고 연간 1천900여억원의 생산유발효과와 1천90여명의 고용유발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lc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5: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