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경제성장 지속해도 소득·재산 격차 더 벌어져

송고시간2017-09-28 15:46

연준 "가계소득 최상위 1%가 23.8%, 하위 90%가 49.7% 차지"

"경제지속팽창에 가계소득 전구간에 과실 돌아가기 시작했지만 격차는 심화"

"자본주의 제도와 사회통합에 위험 요인"

(서울=연합뉴스) 윤동영 기자 = 미국 경제가 서브프라임 모기지 사태로 촉발된 대침체의 종식 이후 9년째 성장을 계속함에 따라 그 과실이 저소득층에도 돌아가기 시작하긴 했으나, 소득과 재산에 존재하는 기존의 격차는 더욱 커지고 있는 것으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조사 결과 나타났다고 블룸버그닷컴이 28일 전했다.

재닛 옐런 Fed 의장. [AP=연합뉴스〕
재닛 옐런 Fed 의장. [AP=연합뉴스〕

3년마다 실시하는 연준의 소비자금융조사(SCF)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13년부터 2016년 사이에 가구당 평균 실질 소득이 전 소득분포 구간에 걸쳐 증가함으로써, 2010년~2013년 사이에 최상위 소득 구간을 제외한 전 소득 구간에서 소득이 떨어졌거나 정체했던 흐름이 바뀌었다"고 연준이 27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선 또 가장 부유한 가구가 전체 가구의 소득과 재산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약 30년 만에 최고를 기록, 1989년 수준으로 돌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최상위 1% 가구의 소득이 전체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3년 20.3%에서 지난해 23.8%로 상승한 반면, 하위 90%의 소득 비중은 49.7%로 떨어져 SCF 조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실업률이 16년래 최저 수준이고 경제는 9년째 팽창하고 있는데도 불평등이 증가하는 것은, 시장기반 체제가 최상위층에 더 많은 이익을 안겨주고 있음을 말해주는 것이어서 자본주의 제도와 사회통합에 위험 요인이라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은 대통령직에 대한 이러한 반 기득권적인 분노의 물결에 편승한 것이며, 지난 2008년 금융기관들에 대한 구제금융으로 인해 연준의 신뢰도도 낮아졌다는 것이다.

재산과 소득 격차의 확대는 소비 형태와 노동시장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제전문가들은 경고하고 있다.

부유층의 저축 성향이 높은 것을 고려하면 "소득과 부의 불평등이 높은 수준에서 고착되는 것은 소비지출의 건전성과도 연관돼 있다"고 라엘 브레이나드 연준 이사는 지적했다.

이러한 연준 조사 결과는 최근 나온 다른 보고서들과 일치하는 것이다. 이달 초 발표된 인구조사국 보고서는 물가 상승을 고려한 가계소득 중간값이 지난해 기록적인 수준으로 상승했으나, 동시에 최상위층과 하위층 간 격차는 대침체가 끝난 2009년 이래 가장 크게 벌어졌다고 밝혔다.

지난주 나온 연준의 다른 보고서는 미국 가계의 재산이 올해 2/4분기에 1조7천억 달러 증가해 사상 최고치에 이르렀다고 밝혔는데, SCF 조사에선 최상위 1%의 재산 비중이 2013년 36.3%에서 38.6%로 늘어난 반면 하위 90%의 비중은 지난 25년의 기간에 걸쳐 대부분 하락해 지난해는 22.8%로까지 떨어졌다. 1989년엔 33.2%였다.

yd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