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추석 연휴기간 국립공원 '노쇼' 평소보다 많아"

송고시간2017-10-03 05:00

신보라 의원, 국립공원관리공단 자료 공개

(서울=연합뉴스) 서혜림 기자 = 지난해 추석 연휴기간 국립공원 시설물을 이용하겠다고 예약한 뒤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노쇼'(No Show) 사례가 평소보다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신보라 의원이 2일 국립공원관리공단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추석 연휴인 9월 14∼18일에 국립공원 대피소와 야영장의 예약 부도율은 15.6%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해 평균 예약 부도율인 12.3%를 상회하는 수치다.

특히 5일의 연휴 중 부도율이 높았던 날은 추석 다음날인 16일(20%)과 나흘째인 17일(22.5%)이었다.

이 같은 '노쇼' 현상은 국립공원의 이용요금이 민간 시설보다 저렴해 위약금 발생에 크게 신경을 쓰지 않기 때문이라고 공단 측은 보고 있다.

또한, 예약부도의 경우 소비자분쟁해결 기준에 따라 20% 환불을 받을 수 있는데 이는 이틀 전 예약을 취소할 때의 환불률과 동일해 굳이 취소하지 않아도 되기 때문이라고도 분석했다.

신 의원은 "예약부도는 다른 시민이 국립공원 시설물을 이용할 기회를 박탈하는 결과를 초래한다"면서 "제도정비를 통해 문제를 개선해 나가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설악산 국립공원 모습[연합 자료사진]
설악산 국립공원 모습[연합 자료사진]

hrse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