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기도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무료보급 재검토해야"

송고시간2017-10-04 08:02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민간업체 재정 손실…관련 시장도 사장"

(수원=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경기도가 추진 중인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 무료 보급 사업을 재검토해야 한다는 평가가 나왔다.

4일 한국비영리프로그램사업자협의회에 따르면 경기도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에 대한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소프트웨어 영향평가 결과 '사업 재검토' 의견이 제시됐다.

앞서 어린이집 회계처리를 대행하는 23개 민간업체가 회원으로 있는 한국비영리프로그램사업자협의회는 지난 8월 24일 정보통신산업진흥원에 소프트웨어 영향평가를 의뢰했다.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평가 의견에서 "경기지역 어린이집에 회계관리시스템을 무상 보급하면 현행 어린이집 회계시스템을 개발·보급하고 있는 중소소프트웨어기업이 재정적 손실을 입고 관련 시장이 사장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애초 경기도는 도 금고를 운영하는 신한은행, 농협과 어린이집 회계관리시스템을 개발한 뒤 경기도형 따복어린이집 3곳과 국공립어린이집 625곳 등 628곳에 대해서는 지난달부터, 공공형어린이집과 직장어린이집 1천112곳에 대해서는 내년 3월부터 시스템 사용을 의무화하기로 했다.

나머지 민간어린이집 1만여곳은 사용을 권장한다는 계획이었다.

경기도청 전경
경기도청 전경

시스템이 보급되면 어린이집이 민간업체에 내는 회계처리 대행 수수료(연평균 40만원)를 아낄 수 있고 사용금액의 일정 비율은 포인트로 적립돼 어린이집에 이득이라는 게 도의 설명이다.

그러나 한국비영리프로그램사업자협의회는 "신한은행과 농협은 전용카드 발급을 통해 이득을 보게 되고, 어린이집 운영자들은 은행 선택권, 프로그램 선택권을 박탈당한다"며 반발했다.

또 경기도어린이집연합회는 "도가 지도감독에 무게를 두고 회계관리시스템 보급을 추진하는 것 같다"며 "민간업체가 회계 외에 재무·노무까지 포괄적으로 도움을 주고 있는 데다가 현재 이용하는 은행들도 포인트 적립을 하고 있다. 보육 현장에 여러 가지 불편만 초래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도는 민간업체와 어린이집연합회의 반대에 결국 시스템 보급을 연기하고 현재 여론을 수렴 중이다.

한국비영리프로그램사업자협의회는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의 소프트웨어 영향평가 결과를 도에 알리고 사업 철회를 촉구할 계획이다.

ch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