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안동서 실종된 20대 여성 나흘만에 숨진 채 발견(종합2보)

송고시간2017-09-28 20:02

안동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경찰서 [연합뉴스 자료사진]

(안동=연합뉴스) 이강일 기자 = 남자친구를 만나러 간다며 집을 나간 20대 여성이 실종된 지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28일 오후 2시 31분께 경북 안동시 운흥동 낙동강에서 A(25)씨가 물에 빠져 숨져 있는 것을 수색 중인 경찰과 수난구조대 등이 발견했다.

경찰은 A씨 시신에서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상처 등 범죄 연관성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해 사망 원인을 밝힐 계획이다.

A씨는 실종되기 전 남자친구가 일하는 카페에 들렀다가 그와 함께 나갔다. 남자친구는 "자다가 일어나 보니 A씨가 없어졌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지난 24일 오전 운흥동 안동탈춤축제장 옆 굴다리 주변에서 사라진 것을 확인했다.

A씨 가족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하고 인터넷에 글을 올리는 등 행방을 찾아왔다.

안동서 실종된 20대 여성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
안동서 실종된 20대 여성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

[피해자 A씨 가족 제공]

안동서 실종된 20대 여성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
안동서 실종된 20대 여성 나흘 만에 숨진 채 발견

[피해자 A씨 가족 제공]


lee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