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천우희 "첫 드라마 '아르곤' 좋은 선택…안방서도 자주 만나요"

송고시간2017-10-02 06:00

"진중한 작품 제안 많지만 난 한없이 가벼워질 수도 있는 사람"

[나무엑터스 제공]
[나무엑터스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첫 드라마로 이렇게 진실하고 담백한 작품을 만나서 행복했어요. 참 좋은 선택이었죠. 앞으로 드라마에서도 자주 뵙고 싶어요."

호평 속에 종영한 tvN 월화극 '아르곤'에서 신참 기자 이연화를 연기한 배우 천우희(30)는 첫 드라마 도전을 성공적으로 끝낸 소감을 묻자 이같이 답했다.

천우희는 최근 서울 신사동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연화가 팀 내 '미운털'이기는 했지만 너무 우울하게만 비칠까 봐 꿋꿋한 모습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며 "저 역시 평소에 힘들다고 '죽을상'을 하는 스타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연화의 진심과 노력은 '아르곤'의 수장 김백진(김주혁 분)의 마음을 움직였고, 결국 '정규직 채용 통지서'를 받는다. 하지만 '롤모델' 김백진은 HBC를 떠났는데, 연화가 과연 돌아갔을까.

천우희는 "연화가 물론 김백진 팀장 때문에 기자가 되려고 한 것은 맞지만, 가장 하고 싶은 것도 기자였기 때문에 '아르곤'으로 출근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나무엑터스 제공]
[나무엑터스 제공]

그는 시즌2 제작과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열린 결말이라 배우들끼리 얘기를 하기는 했다"며 "만약 참여하게 된다면 연화는 김백진 선배를 좀 닮아있지 않을까 싶다"고 웃으며 설명했다.

연화가 '미생'의 장그래 같았다는 시청자 평에 대해서는 "일맥상통하는 부분이 있다"며 "조금씩 성장해나가는 모습이 특히 비슷했던 것 같다"고 공감했다.

'아르곤'의 매력에 대해서는 "인간적이라서 좋았다"며 "우리는 보통 어떤 것을 맹신하고 싶어한다. 그래야 자신의 부담을 떨칠 수 있기 때문이지만 사실 완벽한 사람은 없다. 스스로 판단하는 것의 중요성을 알게 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나무엑터스 제공]
[나무엑터스 제공]

천우희는 스크린에서는 '마더'(2009), '써니'(2011), '26년'(2012), '한공주(2014), '카트'(2014), '뷰티 인사이드'(2015), '해어화(2016), '곡성'(2016) 등 굵직한 작품에 자주 얼굴을 보이며 '충무로 기대주'로 떠올랐다. 특히 '한공주'로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의 기쁨도 안았고, '곡성'으로 칸에도 다녀왔다.

그는 '초반부터 잘 풀려 부담이 있겠다'는 말에 "불안감이 아예 없지는 않지만 늘 잘될 거라는 긍정적인 생각으로 일한다"며 "고등학교 때부터 일기를 써왔는데 쓴 대로 이뤄진 게 많다. 운이 좋은 사람이란 것을 느낀다"고 말했다.

일기에 적힌 꿈 중 아직 이루지 못한 게 있느냐는 물음에는 "'해외 진출'을 써놓긴 했는데 그건 어려울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 영어 공부가 참 하기 싫더라"며 웃었다.

[나무엑터스 제공]
[나무엑터스 제공]

최근 '곡성'과 '해어화'를 본 프랑스 국민배우 장 뒤자르댕으로부터 SNS 메시지도 받았으니 프랑스어를 공부해보는 건 어떠냐는 말에 천우희는 "다시 외국어 공부에 대한 유혹이 생긴다. 메시지를 받고 너무 신났다"며 "우리나라 반대편에 있는 분이 우리 작품과 나라는 존재를 알아주니 자부심도 생겼다"고 말했다.

진지하고 굵직한 작품에 주로 참여해왔지만 천우희는 이제 갓 서른이다. 조금은 가볍고 재밌는 작품에 욕심은 없느냐고 물으니 "정말 하고 싶다"고 즉답했다.

"'한공주'로 알려졌으니 워낙 진중한 작품 제안이 많아요. 그런데 저는 한 없이 가벼워질 수도 있는 사람이거든요. 더 늦기 전에 한 번쯤 꼭 해보고 싶습니다."

lis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