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원전 홍보 예산 끌어다 탈원전 홍보…산업부 "취지 맞게 지출"

송고시간2017-09-28 15:35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가 원전 홍보 예산을 탈원전 홍보에 사용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28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에 따르면 산업부는 최근 개설한 '에너지전환정보센터' 홈페이지 구축·운영 예산 1천500만원을 한국원자력문화재단 온라인매체관리비에서 끌어왔다.

에너지전환정보센터 홈페이지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탈석탄과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 관련 정보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6일 개설됐다.

이런 홍보 활동이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론화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탈원전 반대 진영의 지적에 따라 현재는 일시 운영 중단된 상태다.

김 의원은 "탈원전 홍보 비용이 원전 홍보기관인 한국원자력문화재단의 예산에서 지출된 것은 무리한 정책 홍보라고 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확인 결과 이 같은 예산 사용이 산업부 담당자의 전화 한 통으로 이뤄졌다"며 "산업부가 원자력문화재단에 관련 협조요청 공문을 시달한 내역은 한 건도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원자력문화재단은 '발전소 주변지역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라 설립됐다. 국민에게 원자력에 관한 객관적 정보를 전달하는 사업을 하고 있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와 관련한 예산은 '전력산업홍보 사업'과 관련해 지출됐다"며 "에너지전환정보센터를 통해 객관적 정보를 제공하는 것이 예산 사업 목적이나 원자력문화재단 설립 취지에 위배되지 않는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김도읍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coo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