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하림, 내년초까지 계열농가 상대 AI 방역데이 집중 운영

(익산=연합뉴스) 최영수 기자 = 국내 최대 닭고기 업체인 하림은 28일 조류인플루엔자(AI) 예방을 위해 내년 3월까지 'AI 방역데이'를 운영하고 계열농가 소독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하림은 10월부터 AI 예방 특별방역조직위도 가동해 방역 매뉴얼에 따른 농장 운영상태 점검, 외부인 출입 차단, 상시 소독강화 등도 점검한다.

농장 진·출입 때 발판 소독, 농장용과 계사용 장화의 구분 이용, 농장주의 산란율·폐사율 실시간 등록 등 농장 관리지침도 시행한다.

하림은 경북 영천의 야생조류 분변에서 저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이날 오전 전북도, 익산시, 축산진흥연구소 등과 익산시 오산면 소향농장에서 AI 차단을 위한 특별 방역을 했다.

이문용 대표이사는 "AI 사전 차단과 육계농가 고통을 막기 위해 방역데이를 운영한다"며 "산란·폐사율 등록 전산프로그램을 방역당국과 연계해 AI 차단시스템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하림 육계농장 합동방역
하림 육계농장 합동방역[하림 제공=연합뉴스]

k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4: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