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과학·수학·정보 융합교육 활성화…전용교실 늘린다

장학재단설립법도 개정…학교밖 기숙사도 교육용 전기요금 적용
과학·수학·정보 융합교육 활성화…전용교실 늘린다 - 1

(세종=연합뉴스) 고유선 기자 =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과학·수학·정보과목 융합교육을 실시하는 등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해 이들 과목의 교육을 강화한다.

교육부는 28일 정기국회 본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중심으로 하는 '과학·수학·정보 교육 진흥법' 전부개정안이 통과됐다고 밝혔다.

과학·수학·정보 교육 진흥법은 기존 과학교육진흥법에 미래 산업환경 변화에 대응할 핵심 교과인 수학·정보 관련 항목을 추가해 개정한 것이다.

새 법에 따라 정부는 과학·수학·정보 교육융합위원회를 설치해 이들 교과목에 대한 교육 진흥 기본정책과 종합계획을 심의하고 이행과정을 점검·평가하게 된다.

각 지자체는 소프트웨어를 포함한 교재·교육자료는 물론, 컴퓨터실 등 전용교실을 확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교육부 관계자는 "전문성 있는 교육 연구기관 지정과 과학실·컴퓨터실 확충, 교육자료 확보를 통해 학생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이날 본회의에서는 학생들의 기숙사비 부담 경감을 위한 '한국장학재단설립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도 의결됐다.

이에 따라 대학교 밖 기숙사에도 학교 내 기숙사처럼 저렴한 교육용 전기 요금이 적용된다. 전기요금 할인으로 학생들의 기숙사비 부담 완화, 급식비 보조금 지급 등 효과가 기대된다고 교육부는 밝혔다.

개정 법률은 그간 학자금 지원에 활용했던 학생 소득분위 자료를 기숙사생 선발에도 쓸 수 있게 함으로써 저소득층 대학생이 기숙사에 우선 배정될 수 있도록 했다.

cind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4: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