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당 인천시당 "영종∼청라 제3연륙교 착공 서둘러야"

민주당 인천시당 "영종∼청라 제3연륙교 착공 서둘러야" - 1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이 장기간 표류 중인 '인천 제3연륙교' 건설사업의 조기 착공을 인천시에 촉구했다.

민주당 인천시당 지역위원장과 시의원들은 28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시가 3연륙교 착공 계획을 올해 안에 수립할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성명을 통해 "3연륙교는 내년에 착공해도 2025∼2026년에나 개통된다"며 "영종도 복합리조트 사업과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 개장 등 교통 수요를 고려하면 지금이 착공의 골든타임"이라고 주장했다.

인천공항이 있는 영종도와 육지를 잇는 세번째 해상교량인 3연륙교는 길이 4.85km, 폭 27m로 계획됐다.

이 다리는 건설비 5천억원을 이미 10년 전 확보해 놓고 그동안 3명의 인천시장이 매달렸지만 아직 첫삽 조차 못 떴다.

3연륙교를 개통하면 자연히 통행량이 줄어들 1·2연륙교(영종대교·인천대교)의 손실을 누가 부담할지를 놓고 중앙 부처와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다.

박남춘, 윤관석 등 인천지역 민주당 국회의원 7명은 27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과 만나 3연륙교 즉시 착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국토부는 인천시가 손실보전금에 대해 확약하면 3연륙교를 즉시 착공할 수 있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2025년 3연륙교가 개통해도 영종대교는 2030년까지 5년간만 손실을 보전해주면 되고 인천대교는 통행량 감소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3연륙교 통행요금에 대한 적절한 정책만으로 충분히 해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3연륙교 건설은 여야를 떠나 정치권이 인천시민과 한 약속인 만큼 시가 조속한 착공을 위해 손실보전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며 "민주당도 조기 착공 성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s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7/09/28 14:2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