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리용호, 北 10월도발 가능성 묻자 '묵묵부답'…베이징서 평양행(종합)

송고시간2017-09-28 15:42

뉴욕서 베이징 도착후 이틀 체류한 리용호, 中 접촉 없었던 듯

베이징서 평양으로 향하는 리용호. 2017. 9.28. (베이징=연합뉴스)

베이징서 평양으로 향하는 리용호. 2017. 9.28. (베이징=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미국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 등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 등을 향해 '말 폭탄'을 퍼부었던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28일 경유지인 베이징(北京)을 떠나 평양으로 향했다.

리 외무상과 북측 대표단은 이날 오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지재룡 주중 북한대사의 배웅을 받고 평양행 고려항공편에 올랐다.

베이징 공항에서 만난 리 외무상은 뉴욕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선전포고했다고 말하는 등 거친 말을 쏟아냈던 것과는 달리 취재진의 질문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리 외무상은 "미국 측은 선전포고를 하지 않았다"고 밝힌 데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연합뉴스 기자의 질문에 무표정으로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다. 대신 리 외무상을 배웅하러 나온 주중 북한대사관 관계자가 "이제 그만합시다"라며 취재진을 뿌리쳤다.

리 외무상은 또 북한 노동당 창건일(10월 10일)과 제19차 중국 공산당 전체대표회의 개최일(10월 18일)에 북한이 탄도미사일 발사 등을 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물음에도 답하지 않은 채 서둘러 보안검색대로 향했다.

리 외무상은 뉴욕에서 열린 유엔 총회에 참석한 뒤 26일 오후 중간 경유지인 베이징에 도착해 주중 북한 대사관에 머물러왔다.

리 외무상은 이 기간 중국 측과 별다른 접촉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리용호 외무상은 25일 뉴욕을 떠나기 전에 숙소 앞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선전포고했다면서 자위적 대응권리를 주장했다.

그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유엔 총회 연설에선 "미국과 그 추종세력이 우리 공화국 지도부에 대한 참수나 우리 공화국에 대한 군사적 공격 기미를 보일 때는 가차 없는 선제행동으로 예방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위협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맹비난하기도 했다.

베이징 서우두 공항 통관 검색대로 가는 북한 리용호 외무상. 2017. 9.28. (베이징=연합뉴스)

베이징 서우두 공항 통관 검색대로 가는 북한 리용호 외무상. 2017. 9.28. (베이징=연합뉴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