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북도 내년에 제2청사급 '지역본부' 포항에 신설

송고시간2017-10-09 09:10

동남권 행정수요 대응…동해안발전본부 이전 계획 확대·일정 앞당겨

동해안발전본부 조감도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동해안발전본부 조감도 [경북도 제공=연합뉴스]

(안동=연합뉴스) 이승형 기자 = 경북도는 내년에 제2청사 규모 '지역본부'를 포항에 신설한다.

당초 2019년 8월까지 포항으로 옮기려고 한 동해안발전본부에 1국, 1사업소를 묶어 이전 규모를 확대하고 일정도 앞당긴다.

9일 경북도에 따르면 동남권 행정수요에 대응하고 균형발전에 속도를 내기 위해 내년에 동해안발전본부, 원자력·에너지·산업 분야 1국, 1사업소 등으로 제2청사에 해당하는 지역본부를 만들기로 했다.

'지방자치단체 행정기구와 정원 기준 등에 관한 규정'에 본청 기능을 별도 장소에서 수행할 필요가 있는 경우 지역본부를 설치·운영할 수 있다는 내용이 올해 신설됐다고 도는 설명했다.

지역본부 인원은 150명 안팎으로 2급 본부장이 총괄한다.

도는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내년 1월 1일 자로 조직을 개편하고 새로 짓기로 한 동해안발전본부 청사로 이전할 방침이다. 지역본부 명칭은 추후 결정한다.

청사를 완공할 때까지 사용할 임시 사무공간은 내부적으로 이미 확정했다.

지난달 추경예산에 동해안발전본부 이전 비용 8억원을 편성한 도는 이전 규모 확대에 따른 추가 예산을 마련할 계획이다.

하지만 청사 건축은 땅 확보 문제로 상당 기간 늦어질 것으로 전망한다.

도는 포항시 북구 흥해읍 이인리 경제자유구역 안 3만3천㎡ 터에 250억원을 들여 청사를 짓기로 했다.

땅은 포항시가 경제자유구역 시행사에게 기부채납받아 도에 무상임대하는 방식으로 확보하려고 했다.

내년 3월 착공하고 2019년 7월 완공해 8월에 옮기려고 했지만, 시행사가 아직 땅을 매입하지 못했다.

도는 지난 7월 건축설계용역에 들어갔다가 사유지 지반조사 등이 불가능하자 8월 말 용역을 중지했다.

이 때문에 최소 4∼5개월 이상 청사 건립이 지체할 것으로 도는 예상한다.

경북도 관계자는 "청사 완공 전 이전은 이사를 두 번 해야 하는 문제가 있지만, 동남권 주민 조기 이전 요구와 행정수요를 고려해 규모를 확대해서 옮기기로 했다"며 "동해안본부 청사 신축 계획 때 조직 확장성을 충분히 고려해 지역본부가 들어가는 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haru@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