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울산시 "태풍 피해 태화·우정지구 개선 국비 108억 반영"

송고시간2017-09-28 14:12

(울산=연합뉴스) 이상현 기자 = 울산시는 28일 오후 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지난해 태풍 '차바' 피해를 본 태화·우정지구의 정비사업비 108억원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반영됐다"고 밝혔다.

시는 "이 예산의 국회 심의 통과를 위해 지역 국회의원들과 전방위적 설득 작업을 벌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태풍 차바로 침수된 울산 태화·우정지구[연합뉴스 자료사진]
태풍 차바로 침수된 울산 태화·우정지구[연합뉴스 자료사진]

시는 "차바 급습 후 시와 지역 국회의원들은 복구계획 수립 단계에서부터 울산 전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건의하는 등 정부 지원을 받기 위해 1년간 끊임없이 노력했다"며 "이와 별도로 태화·우정지구 피해 주민에게는 울산시 재해구호기금, 의연금 등 283억원이 지원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앞서 이날 오전 태화·우정·유곡동 재난대책위원회는 울산시의회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난대책위가 정부로부터 태풍 차바 피해 지역 정비사업비로 내년도 국비 91억원의 지원을 약속받았다"며 "이는 민주당의 임동호 울산시당위원장 겸 최고위원 등이 청와대, 국회, 행정안전부 등에 발품을 팔아가며 호소한 성과물"이라고 주장했다.

lee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