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깨끗한나라 "생리대 유해 논란 이후 매출 감소 등 피해 막대"

송고시간2017-09-28 11:55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8일 유해 논란을 불러일으킨 일회용 생리대가 '인체에 유해하지 않다'는 결론을 내렸지만, 생리대 생산업체의 피해는 막대하다.

깨끗한나라는 자사 생리대 '릴리안'이 유해 논란을 빚자 8월 릴리안 전 제품의 생산을 중단했고, 환불 절차를 밟고 있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판매중단에 따른 피해 물량이나 손해액 등을 구체적으로 밝힐 수 없다"면서도 큰 피해를 봤다고 인정했다.

이 업체는 또 생리대 유해 논란 이후 처음으로 업체명이 공개되면서 브랜드 이미지도 크게 떨어졌다.

깨끗한나라는 앞서 이달 초 일회용 생리대 유해물질 방출시험을 진행한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를 명예훼손과 업무방해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깨끗한나라 관계자는 "이 사건과 관련해 김 교수 이외 시민단체 등으로 소송을 확대할지를 아직 결정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생리대[연합뉴스TV 제공]
생리대[연합뉴스TV 제공]

"생리대 안전하다"
"생리대 안전하다"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28일 오전 청주시 흥덕구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이동희 식약처 바이오생약국장이 생리대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1차 전수조사 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logos@yna.co.kr


sungjin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