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현대기아차, 사드 갈등에도 中 신차품질조사 1·2위

송고시간2017-09-28 11:52

(서울=연합뉴스) 윤보람 기자 = 현대·기아자동차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으로 고전하는 중국의 신차품질 조사에서 나란히 1, 2위에 올라 품질 경쟁력을 과시했다.

현대·기아차는 28일 시장조사업체 제이디파워가 발표한 '2017 중국 신차품질조사'(IQS)에서 전체 43개 일반 브랜드 중 현대차가 1위, 기아차가 2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이번 조사는 중국 주요 67개 도시에서 작년 9월부터 올해 5월까지 판매된 68개 브랜드, 251개 차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차 구매 후 2∼6개월이 지난 고객들에게 품질 만족도를 물어 100대당 불만 건수를 나타낸 것으로, 점수가 낮을수록 만족도가 높다는 의미다.

현대차는 이번 평가에서 86점을 받아 2015년에 이어 2년 만에 신차품질 1위 기업 타이틀을 되찾았다. 기아차는 88점으로 지난해 4위에서 두 계단 상승해 역대 최고 순위를 기록했다.

차급별 평가에서는 현대차의 ▲ 루이나(소형차·87점) ▲ 랑동(중형차·84점) ▲ 투싼(콤팩트 SUV·69점)과 ▲ 기아차 K5(중대형·90점) 등 총 4개 차종이 최우수 품질상을 받았다.

여기에 현대차는 총 3개 차종이 포함돼 43개 브랜드 중 가장 많은 품질 1위 차종을 배출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중국 시장에서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신차품질조사에서 최상위권 성적을 달성해 뜻깊다"며 "끊임 없는 품질 향상 활동을 통해 중국 고객들에게 더욱 신뢰를 얻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대차 루이나
현대차 루이나

[현대기아차 제공=연합뉴스]

기아차 K5
기아차 K5

[현대기아차 제공=연합뉴스]

bryo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